GM노조간부, 1년전 채용 대가로 돈 받아 먹은 사건 새삼 화제
GM노조간부, 1년전 채용 대가로 돈 받아 먹은 사건 새삼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2500만원에서 7500만원까지
전체 입사자 중 무려 35.5%가 부정 입사
한국지엠 창원공장 생산라인[연합뉴스  제공]
한국지엠 창원공장 생산라인[연합뉴스 제공]

한국GM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면서 1년여전 GM 노조간부가 정규직 채용 대가로 금품을 받아 챙겼던 사실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2017년 2월 8일 SBS 뉴스브리핑은 인천지검이 노조간부 집을 압수수색해 화장실 천장에서 돈 뭉치 4억여원을 발견한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천장에서 나온 5만원권 돈 뭉치는 신문지와 비닐로 꽁꽁 싸매 있었다. 당시 검찰은 해당 간부의 자동차 트렁크에서도 현금 5000만원을 발견했다.

조사결과 해당 간부는 납품업체들에게 5억6000만원의 뒷돈을 받았고 하청업체 직원 여러 명에게 정규직 채용 대가로 1인당 2500만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생산직 비정규직이 최소 2500만원에서 최대 7500만원을 노조간부에게 전달하면 간부는 인사담당 인원에게 청탁해 성적조작을 한 것이다.

검찰은 ‘뒷돈’을 받고 정규직 채용을 도운 한국 GM간부 15명을 구속했다.

2012년부터 2016년까지 한국GM 부평공장에 채용된 정규직 생산직 직원 346명 중 123명(전체 35.5%)이 이 같은 부정행위를 통한 입사자로 판명됐다.

2014년에서 2015년 2년간 수치로 보면 합격자 중 무려 70%가 ‘부정입사’한 것이다.

당시 SBS 인터뷰에 응한 한 정규직 전환직원은 “하청업체에서 10년간 일하면서 지난 8년 동안 정규직 채용에 지원했다. 주변에서 ‘성실하다’평가 받았지만 서류 전형도 통과 못했다”며 “그런데 브로커에게 돈을 주자 바로 입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덕성으로 노동자 권리를 사측과 협상해야 할 노조간부들이 뇌물을 받아 채용 공정성을 흐린 것이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