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실업률 금융위기前 수준 회복...한국만 4년째 악화
OECD 실업률 금융위기前 수준 회복...한국만 4년째 악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청년실업률 4년째 제자리걸음…OECD는 7년째 개선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의 평균실업률이 2008년 세계를 덮친 미국발(發)글로벌 금융위기 전 수준으로 회복됐지만 한국만 실업난이 4년째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OECD에 따르면 지난해 33개 회원국의 평균 실업률은 5.78%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5.63%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는 OECD 회원국의 평균 실업률은 5.53%로 미국발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4월 5.59%보다 0.06%포인트 떨어졌다. 

OECD 회원국의 평균 실업률은 글로벌 금융위기와 유럽 재정위기 여파로 2010년 8.34%까지 치솟았다가 7년째 하락을 거듭해 다시 5%대로 낮아졌다. 

독일의 경우 2007년 8.54%에서 지난해 3.77%로 4.78%포인트나 떨어졌다. 같은 기간 일본의 실업률도 3.84%에서 2.81%로 1.03%포인트 개선됐다. 2009∼2010년 5%대로 악화하기도 했지만 역시 8년째 하락세다. 

미국 실업률도 4.35%로 글로벌 금융위기 전인 2007년(4.62%) 수준보다 개선됐다. 미국 실업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9.27%, 2010년에는 9.62%로 치솟았다가, 7년째 회복세를 이어왔다. 

주요7개국(G7)의 평균 실업률도 글로벌 금융위기 전 5.41%에 비해 지난해 5.00%로 0.41%포인트 개선됐다.  

반면 한국의 실업률은 지난해 3.73%로 글로벌 금융위기 전 수준으로 회복하지 못했을 뿐 아니라, 연간 기준 2013년 이후 4년째 악화 추세다. 

한국의 실업률은 2014년 3.54%, 2015년 3.64%, 2016년 3.71%, 지난해 3.73%로 계속 악화했다. 

미국과 일본, 독일의 고용상황이 글로벌 금융위기 전 수준 이상으로 회복된 것과 대조적으로 한국의 고용상황은 악화하는 것이다.

OECD 회원국 전체를 놓고 봐도 전년과 비교했을 때 지난해 실업률이 악화한 국가는 한국과 칠레뿐이다. 하지만 칠레의 실업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고, 4년 연속 악화하지는 않았다.

한국의 지난해 15∼24세 청년실업률은 10.3%로 2014년 처음 10%대로 올라선 이후 4년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면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OECD 회원국 평균 청년실업률이 2010년 16.74%를 찍은 이후 7년째 개선 추세를 보이는 것과 대조적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