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 정봉주 "더불어민주, 날 개쓰레기 취급...개xx들아, 나 이 바닥에서 1진"
'열린민주' 정봉주 "더불어민주, 날 개쓰레기 취급...개xx들아, 나 이 바닥에서 1진"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13 10:42:37
  • 최종수정 2020.04.13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씨, 윤씨, 양씨, 너네 나 누군지 몰라?" 이해찬 대표 등 겨냥
자신의 방송에 비판 댓글 다는 네티즌들 향해선 욕설

 

정봉주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12일 유튜브 방송에서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나를 모략하고 음해하고 시정잡배, 개쓰레기로 취급했다”며 “갑과 을이 언제 바뀌는지 한번 보자"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당신들(민주당 지도부)이 이번 선거기간에 한 것을 보면 짐승만도 못한 짓을 했다”고 했다. 이어 “내가 영원히 ‘을’로 있을 줄 아느냐”며 “당신들은 금도를 넘었다. 나는 악착같이 살아남을 것이니, 갑과 을이 언제 바뀌는지 한번 보자”고 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가 어떤 행동을 했다는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정 최고위원은 민주당에서 총선 출마를 신청했으나 과거 ‘미투 의혹’에 휩싸였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이후 열린민주당 창당을 주도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씨, 윤씨, 양씨, 너네 나 누군지 아직 잘 몰라? 정봉주야”라고도 했다. 이씨, 윤씨, 양씨는 각각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정 최고위원은 자신의 방송에 비판적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겨냥해 “네거티브할 시간에 집에 가서 자라. 이 개xx들아”라고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그렇게 할일이 없니. 너네 후보 가서 광고해”라고 했다. 그는 “내가 이 바닥에서, 정치권에서 전투력은 탑, 1진”이라고도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