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文정권, 연극과 조작에는 능한데...국민 실생활 해결하는 데는 무능하고 염치도 없다"
김종인 "文정권, 연극과 조작에는 능한데...국민 실생활 해결하는 데는 무능하고 염치도 없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4.14 11:21:47
  • 최종수정 2020.04.14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하루 앞둔 14일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 열어..."통합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달라"
"文, 대통령이란 사람이 '코로나 속 대한민국 총선이 국제적 관심'이라고 해...믿어지지 않는 정신 자세"
"이 사람들 하는 짓이 이런 식이니...투표 통해 정신 차리게 하는 거 밖에 달리 방법이 없다"
"소득주도성장 결과가 어떤 건지 세상이 아는데...그게 마치 코로나 때문인 것처럼 마스크 씌우고 시치미 떼고 있어"
"국민께서 통합당 흡족하지 않은 것 잘 안다...그래도 기회 주신다면 품격 있고 실력 있는 정당으로 바꿀 것 약속"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14일 "통합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 (문재인 정부와 여권을) 견제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4·15 총선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운동 마지막 날 유세 지원에 나서면서 꼭 투표해주실 것을 호소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권이 주장하는 소위 '코로나 선방론'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국민 대부분이 마스크 쓰고 석 달을 견디고 있다"며 "사람들이 얼굴 가리고 다니니까 이 정부는 아무거나 코로나 탓으로 돌리면 다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했다.

또 "3년간의 경제 실정과 국정 파탄이 코로나 때문인가, 코로나 피하려고 (청와대가) 울산 선거에 개입했느냐, 아니면 코로나 때문에 조국을 법무장관에 앉힌 것인가"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란 사람이 '코로나 속 대한민국 총선이 국제적 관심'이라고 했다. '방역 한류 바람이 일어난다'는 말도 했다"며 "믿어지지 않는 정신 자세"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사람들 하는 짓이 이런 식이니, 투표를 통해 정신 차리게 하는 거 밖에 달리 방법이 없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失政)도 강조했다. 그는 "저 사람들(정부·여당)은 연극을 하고 조작하는 데는 능한데 국민 실생활을 해결하는 데는 무능하고, 염치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의 결과가 어떤 건지 세상이 아는데, 그게 마치 코로나 때문인 것처럼 마스크를 씌우고 시치미를 떼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발언에 대해선 "이번 총선에서 180석을 한다고 허풍을 떨어도 뭐라고 하지 않겠다"며 "제발 국민 손에 긴급 재난 지원금을 쥐여준 뒤에 그런 짓 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04년 총선에서 대거 국회에 들어온 소위 '탄돌이'들이 지금도 이 나라 정치를 좌지우지한다"며 "이번엔 코로나를 틈타서 '청와대 돌격대' '코돌이'들이 대거 당선되면, 국회는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이 나라는 진짜 망하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조국 구하느라 개싸움을 했다'고 떠드는 후보는 저질 대담에 나가 음란한 말로 시시덕거리고, 또 다른 젊은 친구는 노인들은 투표하지 못하도록 유도하라고 대놓고 말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국민께서 통합당이 흡족하지 않은 것 잘 안다"며 "(그래도) 이번 총선에서 기회를 주신다면 이 정당을 유능한 야당으로 개조하는 일도 거침없이 임하겠다. 품격 있고 실력 있는 정당으로 바꿔서 차기 정부를 책임질만하게 만들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