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배터리분쟁에 ‘SK 편들기’ 논란
정세균 국무총리, 배터리분쟁에 ‘SK 편들기’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SK와 LG그룹간에 벌어지고 있는 배터리 분쟁과 관련해 국익을 거론하며 사실상 SK그룹을 편드는 발언을 해 부적절한 처신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정 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간 배터리 분쟁에 대해 "양사가 백악관을 상대로 자신들의 주장을 펼치고 있는 부분은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격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지금도 양사가 대승적으로 합의를 하고 미래지향적으로 힘을 합치는 노력을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LG가 최근 SK를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기한 소송에서 승리, 최대 3조원에 이르는 배상금을 요구하고 있고, SK는 액수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상황에서 LG를 압박해 SK를 도와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이와관련, LG그룹 고위 경영자 출신의 한 인사는 4일 자신의 SNS에 “민간기업간의 법적 다툼에 총리가 직접 나서 합의를 종용하고 압박을 가하는 처사는 무슨 연유이며 그 의도는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서 “총리가 앞으로 이 문제에 더 이상 깊이 관여할 경우 그 저의를 심각하게 의심받을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실제 정 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이 문제는 양사가 잘 의논해서 신속하게 결론을 내는 것이 양사의 이익에도 부합하고, 양사를 아끼고 사랑하는 국민들의 기대에도 부응하는 길"이라며 합의를 종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1월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두 기업 간 소송전에 대해 "LG와 SK, 대한민국의 대표 기업들이 3년째 소송 중이고 소송비용이 수천억원에 달한다. 경제적인 것뿐만 아니라 양사가 싸우면 남 좋은 일만 시키는 것으로, 남이 누군지는 제가 거론하지 않더라도 다 아실 것"이라며 "정말 부끄럽다"고 양사간 조속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LG가 전기차용 배터리로 활용되는 2차전지 기술과 관련, SK이노베이션이 자사 인력을 빼가고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ITC에 제소한데 대해 ITC는 지난해 2월 예비 심결에서 LG 측 손을 들어준 데 이어 최근 최종 심결에서도 같은 결론을 내리고 미국내 수입금지 10년을 결정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ITC의 결정이 조지아주(州)에서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미국 백악관의 개입을 요청했고, LG에너지솔루션도 지난주 USTR에 "ITC의 결정이 번복되면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