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오르는 서울아파트...평균 매매가격 11억원 눈앞
계속 오르는 서울아파트...평균 매매가격 11억원 눈앞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1억원을 눈앞에 뒀다. 또 경기도는 9개월 만에 1억원 넘게 오르며 5억원 돌파를 목전에 뒀다.

29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3월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4억9천972만원으로, 지난달(4억8천451만원)보다 1천521만원 상승해 5억원에 바짝 다가섰다.

이는 KB국민은행이 해당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최고 가격이다.

경기도 아파트값의 상승세는 현재진행형이어서 다음 달 5억원 돌파가 확실시된다.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값은 2016년 1월 3억1천104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4년 6개월 만인 작년 7월(4억806만원) 4억원을 돌파했다.

다음 달 5억원을 넘어서면 4억원에서 5억원 돌파까지 걸리는 기간은 9개월에 불과하다. 최근의 집값 상승세가 얼마나 가팔랐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3월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9천993만원으로 지난달(10억8천192만원)보다 1천801만원 올라 11억원 돌파까지 불과 7만원만 남겨뒀다.

서울 강남 지역(한강 이남 11개구)의 평균 아파트값은 13억500만원으로 처음 13억원을 넘겼다.

전셋값도 상승세가 이어지며 이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6억562만원으로 처음 6억원을 돌파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4년 2월 3억원을 처음 넘어선 뒤 2년 1개월 뒤(2016년 3월) 4억원을 넘겼고, 이후 4년 5개월(작년 8월) 만에 5억원을 돌파했는데, 그로부터 불과 7개월 만에 다시 1억이 오른 것이다.

강남 지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달 평균 7억원 돌파에 이어 이달 7억630만원으로 더 올랐고, 강북 지역(한강 이북 14개구)은 평균 4억9천107만원으로 5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경기도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3억3천737만원, 수도권은 4억1천262만원으로 지난달보다 각각 454만원, 549만원씩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 서울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은 9억7천333만원으로 10억원에 다가섰고, 수도권은 6억9천366만원으로 7억원 돌파를 목전에 뒀다.

서울의 아파트 중위 전셋값은 6억63만원으로 지난달(5억9천739만원)보다 324만원 올라 처음 6억원을 돌파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