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기업 상장 막는 중국 정부...징둥 핀테크 자회사, 상하이증시 IPO 철회
기술기업 상장 막는 중국 정부...징둥 핀테크 자회사, 상하이증시 IPO 철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03 12:33:50
  • 최종수정 2021.04.03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징둥(JD닷컴) 그룹의 핀테크 자회사 JD 테크놀로지가 상하이 증권거래소의 과학혁신판(스타마켓) 상장을 포기했다. 중국 당국의 기술기업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다.

3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JD 테크놀로지는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제출했던 기업공개(IPO) 신청을 지난달 30일 철회했다고 발표했다.

JD 테크놀로지의 스타마켓 IPO 신청 철회는 징둥 그룹이 클라우드 컴퓨팅 및 인공지능(AI) 사업 부문과 157억 위안(약 2조7천억 원)에 달하는 자산을 JD 테크놀로지로 이전하는 내용의 조직 개편안을 완성하기 하루 전에 발표됐다.

JD 테크놀로지는 지난해 9월 상하이증권거래소에 IPO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IPO 신청은 지금까지 승인도 거부도 되지 않은 상태였다.

중국 금융당국은 핀테크 분야를 비롯한 기술기업에 대한 각종 규제를 가하고 있으며, 이는 알리바바 그룹의 창업자 마윈이 이끄는 핀테크 기업 앤트 그룹의 상하이 증시와 홍콩증시 IPO 무산으로 이어진 바 있다.

앤트 그룹은 지난해 11월 초 상하이증시와 홍콩 증시에 동시 상장해 사상 최대규모인 약 340억 달러(38조3천억 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당국의 갑작스러운 제동으로 IPO가 무산됐다.

상장 연기는 마윈이 지난해 10월 공개석상에서 금융 당국에 대해 '위험 방지'만 앞세운다고 비판한 이후 이뤄졌다.

이후 중국 당국은 앤트 그룹 경영진을 소환한 데 이어 금융지주사 설립 등 5대 개선 요구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