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결과 3대 포인트...민주당 득표 40% 넘을지가 최대 관심사
4·7 재보선 결과 3대 포인트...민주당 득표 40% 넘을지가 최대 관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모습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모습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두고 서울 및 부산시장 선거에서 국민의힘의 낙승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재보선 결과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과 1년도 남지않은 차기 대통령 선거 등 향후 정국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정부 여당이 재보선 민심을 수용해서 의회독재 등 일방독주 국정운영 방향을 수정할지 여부는 승패 뿐 아니라 민주당 후보의 득표율 등 선거결과의 세부 내용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1.민주당 득표율 40% 넘을까?

민주당이 이번 재보선, 특히 서울시장 선거에서 득표율이 40%를 넘길지는 매우 의미있는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패배하더라도 득표율이 40%는 넘긴다는 것은 고정 지지표는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의미로 향후 국정운영에 큰 영향을 미친다. 2016년 촛불사태 이후 정치권이나 여론조사 기관 등에서 일반적으로 평가하는 우리 국민의 정치이념 지형은 보수 40% 진보 40% 중간 내지 부동층 20%, 이른바 4:4:2 구도가 통설이었기 때문이다.

이 경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방향도 기본 틀을 유지하고 차기 대선전에서도 40%의 고정표를 기반으로 중도층을 흡수하는 전략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까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영선 후보의 지지율이 40% 이상 나온 경우는 거의 없었다.

여론조사 공표 직전인 코리아리서치·입소스·한국리서치가 MBC·KBS·SBS 의뢰로 지난달 31일 서울 시민 1007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후보가 50.5%, 박영선 후보는 28.2%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두 후보 격차는 22.3%포인트로 지난달 20∼21일 방송3사 1차 여론조사 당시 16.6%포인트 격차보다 더 벌어졌다.

민주당은 선거전 막판 오세훈 후보 처가의 내곡동 땅 문제를 둘러싼 극렬한 네거티브 공세와 지난주 사전투표 투표율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던 것에 큰 기대를 걸고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내곡동 땅이 오 후보 본인의 문제가 아닌데다 측량현장 동행 여부가 직접적인 이해충돌에도 해당되지 않아 큰 영향을 미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높은 사전선거 투표율도 4월7일이 공휴일이 아닌 상황에서 나타난 현상으로 이를 민주당이 유리한 정황으로 볼 근거는 없다는 것이 선거전문가들의 지적이다.

2.서울보다 부산에서 민주당 득표율이 높을 가능성

정부 여당은 이번 4·7 재보선을 앞두고 부산시장 선거에 각별한 공을 들였다. 공사비만 20조원 넘게 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해 특별법을 만들었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가덕도 현장을 찾기도 했다.

여당이 이처럼 부산에 공을 들인 이유는 차기 대선에서 ‘부산표심’이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대구경북(TK) 지역과 부산경남(PK) 지역을 분리, 이간시켜온 것은 민주당의 전통적인 선거전략이었다.

김영춘 후보 지원유세에 나선 민주당 이광재 의원이 “대구처럼 하면 부산도 꼴등도시가 된다”는 취지로 말해 물의를 일으킨 것이 대표적이다.

앞서 인용한 방송3사의 여론조사 공표직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46.8%,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26.7%로 20.1% 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오세훈 박영선 후보간 22.3% 포인트 차이보다 적었다.

이에 따라 실제 선거결과에서도 부산의 민주당 득표율이 서울보다 높게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금까지 선거전에서도 서울의 오세훈 후보에 대한 민주당의 내곡동 땅 문제를 둘러싼 공세보다 부산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분양의혹 등에 대한 공격이 현지에서 더 치열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도 이런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민주당의 득표율이 서울보다 부산에서 도 높게 나올 경우 여당으로서는 내년 대선을 앞두고 그나마 ‘작은 위안’을 얻을 수도 있다.

3.나머지 재보선 중 구리 도의원 등 수도권 결과 주목

이번 4·7 재보선에서는 서울 부산시장 뿐 아니라 울산 남구청장 의령군수 등 기초단체장 2곳, 광역의원 8곳, 기초의원 9곳의 선거도 함께 치러지게 된다.

서울 부산시장 선거와 더불어 주목되는 곳은 경기도 구리시 광역의원 선거와 파주시 기초의원 선거 결과다. 서울과 더불어 수도권인 경기도의 민심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리시는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 지역구로 윤석열 찍어내기 등 현 정권의 검찰개혁에 대한 평가를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파주 시의원 선거는 민중당 소속 시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이루어지는 등 두 곳 다 진보세가 강한 지역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상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