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동학농민항쟁’은 ‘동학난’으로 표기되어야 합니다
[특별기고] ‘동학농민항쟁’은 ‘동학난’으로 표기되어야 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근대에의 거부와 저항”을 위한 서사조작을 비판하며

전북 정읍시는 2021년 1월 19일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추진위원회’를 열고 황토현 전적지에 있는 전봉준 동상을 34년 만에 철거하겠다고 결정했습니다. 1987년에 제작 설치된 조각가 김경승의 이 작품을 철거하는 이유는 그가 “친일 인명사전에 수록”된 친일 인물이고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에 어긋나는 기념사업을 바로잡기 위해서”라 설명합니다.

저는 전봉준이라는 인물이 동상으로 세워 기릴 영웅이 아니라 생각하지만, 이 동상의 파괴에 대해서는 반대합니다. 왜냐하면 이 동상은 전봉준과 동학난에 대한 알레고리 이전에, 동상 자체가 한국 근대조각의 교과서로, 당시 사실주의 미학과 아카데미즘을 탁월하게 보여주는 근대조각 1세대 김경승의 조각 “작품”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만일 현재의 관점에서 조각가에 대한 소위 “친일행적”이라는 것이 새롭게 제안된다면, 동상을 없애기보다 동상을 둘러싼 담론으로 이를 제안하고 기록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동상 그 자체와 담론이 후대의 다양한 차원의 해석 가능성과 상상력으로 주어져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동학난은 조선 후기에 봉기한 일련의 민란의 흐름에 위치한 마지막 임계점이었지만 외세가 개입하여 일·청 전쟁과 일·러 전쟁의 도화선이 되어 현재 한국과 북조선의 분리와 대치를 관통하는 최초의 발화점이었다는 점에서 성찰을 요구하고 있는 민란이자 사건이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봉건제도 개혁을 요구했던 것이 아닌, 전근대 민란

전봉준이 들고 일어난 것은 당시 백성의 고혈을 짜내던 탐관오리 고부군수 조병갑을 징치하자는 것이었지만 봉건제도 개혁과 같은 청사진은 제시되지 못했습니다. 전봉준이 썼다고 하는 <무장창의문(茂長倡義文)>은 전형적인 유교 관념에 입각한 “나쁜 놈들을 임금이 처단해주시오” 하는 내용이며, 이는 기원전 202년에 세워진 중국 한나라 문경의 치세를 바라는, 당시 선비와 유학자의 전형적인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근거일 뿐입니다.

동학난을 동학농민운동과 항쟁으로 날조하는 근거로 제시되는 동학농민군의 폐정개혁안(弊政改革案) 또한 1940년 오지영이 쓴 <동학사>에 나오는 내용으로 소설에 등장한 것을 마치 사실처럼 착각하게 하는 대표적인 거짓말이라 볼 수 있습니다.

추위가 밀려오는 1894년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동학난은 청나라의 파병 소식을 알고 먼저 들어온 조·일 연합군에게 죽창과 농기구를 들고 저항하며 이로 인해 총 3만 6천 명이 공주 우금치 고개에서 미국제 신식화기 앞에 도륙당함으로써 최후를 맞게 됩니다. 이때 사망한 일본군은 단 1명이었습니다.

죽창과 농기구를 들고 참전한 농민들은 전봉준, 김개남 등 지도부가 말한 대로 동학 부적을 가슴팍에 붙였습니다. 총탄이 날아와도 “시천주 조화정 영세불망 만사지(侍天主 造化定 永世不忘 萬事知)”라고 주문을 외우며 돌격하면 총알도 피해갈 것이라는 동학 지도부의 말을 농민들은 믿었습니다. 농민들은 주문을 외우며 돌진했습니다. 그리고 미국제 ‘개틀링 기관총(Gatling Gun)’앞에서 모조리 학살당했습니다.

우리가 막연히 연상하거나 알고 있는 바대로 일본제국 군대가 사살한 것이 아닙니다. 조·일 연합군 편성에서 후비보병을 맡고 있던 일본제국 군대가 아니라, 조선 중앙군인 경군(京軍)이 운용한 미국제 기관총에 의해 조선인들이 조선 경군에 의해 사살된 것입니다. 제가 보기에 이것은 “우금치 전투”로 평가하기보다는 사실 동학 농민군 지도부가 조선 경군의 기관총 앞으로 농민들을 유인 학살한 사건이자 일방적인 도륙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안타깝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근대에 저항하고 전근대적 지배 질서와 엘리트들의 거짓 선동에 세뇌당한 백성들이 필연적으로 겪게 되는 비극이자 현실이었습니다. 이러한 거짓과 선동은 2021년의 한국에서도 그대로 진행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1884년 3월 창덕궁 농수정에서 찍은 고종 사진. 미국인 퍼시벌 로웰(Percival Lawrence Lowell)이 찍은 것으로, 현재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1884년 3월 창덕궁 농수정에서 찍은 고종 사진. 미국인 퍼시벌 로웰(Percival Lawrence Lowell)이 찍은 것으로, 현재 미국 보스턴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조선과 청나라의 조공체계와 식민지화

19세기 초 평안도에서의 “홍경래의 난” 이후에도 조선의 통치 질서는 뚜렷하게 무너지며 왕조 체제의 모순이 극한에 다다랐고, 백성들이 저항하는 것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흐름으로 동학 이전부터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고종이 즉위한 후에는 크고 작은 민란이 대략 100차례 이상 일어났다는 기록도 있습니다.

동학은 그 마지막 임계점이었습니다. 고종이 청나라에 “강력한 지도력을 가진 사람”을 보내달라는 요청으로 오게 된 스물세 살의 원세개(袁世凱)가 총독(監國大臣)으로 부임한 뒤, 조선은 청나라에 조공을 바치는 속국에서 식민지로 전락하게 되었습니다. 이 12년의 청나라 식민지 기간 동안 조선 각지에서 자원이 수탈되고 내부적으로 어떤 개혁도 추진하지 못하는 시기에 참고 참아왔던 농민들의 분노가 마침내 응축되어 터져 나온 민란이 동학난이었던 것입니다.

조선 경군이 동학 농민들의 민란을 진압하지 못해 고종이 청에 파병을 요청했을 때, 고종은 당시 국제정세에서 이 판단의 결과가 무엇을 초래할지에 대해 과연 얼마만큼이나 숙고를 했었을까요? 제가 보기에 이때의 결정으로 인한 결과는 청나라의 속국이었던 당시 조선이 이제는 청나라만이 아니라 일본제국, 러시아제국, 대영제국 등 열강들의 전략적 이익과 패권 다툼을 본격적으로 한반도로 끌어들인 상황을 촉발시킨 것입니다.

조선이 청나라의 속국에서 식민지가 된 것은 1882년 임오군란에 왔던 3,000명의 청나라 군대가 한양을 점령하고 대원군을 납치하고 간 이후 1894년 일·청 전쟁이 벌어질 때까지 총 12년 동안입니다. 이 기간 동안 청나라가 조공국인 조선을 식민지로 만들어 억지 차관으로 빚을 지게 하고, 온갖 이권을 빼앗아가고, 양민을 괴롭히고 강간하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저에게 의문은, 왜 우리는 부전조약(Renunciation of War Treaty, Anti-War Treaty, 不戰條約)이나 국제연합의 보편적 인권수호 개념이 생기기 전에 일어난 어떠한 국제법적 근거나 담론으로도 불법성을 주장할 수 없는 1905년의 을사조약, 1910년의 한일병합 만을 문제시하고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한국은 대체 어떤 국가의 관점에서 당시 일본제국에 대한 증오와 적개심을 갖고 있는 것일까요? 왜 청나라 식민치하의 원세개 총독이 조선의 근대화를 가로막고 벌였던 끔찍했던 행위들은 말하지 않고, 왜 청나라와 러시아제국의 관점에서 일본제국을 바라봤던 그 관점과 정서에 이입해서 당시 상황을 해석하고 있는 것인가요?

한국은 일본이 구축하고 남긴 적산과 일제시대에 국제화된 교육을 받은 인적자산이 있었기 때문에 그러한 바탕에서 기적과도 같은 경제발전을 이뤄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모던, 근대화, 산업화에 대한 상식적인 개념의 긍정조차 제대로 구성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반일 민족주의”라는 이름의 근대에 대한 거부와 저항이 운동권을 중심으로 사회, 교육, 시민단체 등을 통해 꾸준히 국민들에게 세뇌되어 왔기 때문입니다.

미국제 개틀링 건(Gatling gun)은 최초의 근대식 기관총으로, 미국의 의사이자 발명가였던 리차드 개틀링(Richard Gatling)에 의해 1861년에 개발되어 1862년부터 배치에 들어갔다.
미국제 개틀링 건(Gatling gun)은 최초의 근대식 기관총으로, 미국의 의사이자 발명가였던 리차드 개틀링(Richard Gatling)에 의해 1861년에 개발되어 1862년부터 배치에 들어갔다.

전봉준은 녹두장군인가? 대원군의 쿠데타를 위한 기획 민란의 주동자인가?

전봉준은 현재의 인권과 자유민주주의 개념으로 볼 때는 동상을 세워 기릴 영웅이 아닙니다. 일본과 서구의 근대적 무기 체계를 이해하지 못한 채 현실의 모순에 분노하며 봉기한 농민들을 대량 학살로 유인한 어리석은 학살의 유인자(collaborator)일 뿐입니다.

또는 동학난이 조선 후기의 기타 민란과 달리, 청나라를 등에 업은 고종과 민비 그리고 민씨 척족을 축출하는 쿠데타를 목적으로, 일본제국을 등에 업은 대원군이 배후에서 전봉준을 이용해 획책한 기획된 민란이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즉 당시 호남은 조선 후기 300여 년 동안 발전한 모내기농법 혁신이 마지막으로 보급되며 역사상 최초의 곡창지대로 나가기 시작한 “신천지”였고, 조병갑은 탐관오리가 아니라 농업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만석보를 도입한 개혁관리였는데, 전봉준과 그 후예들이 자기들 작당의 정당성을 내세우기 위해 탐관오리로 낙인을 씌웠다는 것입니다. 당시 대원군은 청나라의 감시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배후에서 전봉준과 접선하고 그를 사주하여, 대원군 자신의 정권 찬탈을 위한 목적으로 호남에 사태를 부추겨 기획한 민란이라는 것이 그것입니다.

어쨌거나 동학난은 전근대 의식구조에 기인했거나 외세의 개입과 개화와 개혁에 저항하고자 했던 위정척사 세력의 봉기가 가진 태생적 한계를 보여준 사건으로서, 현재의 반성적 성찰을 요구하는 전근대 민란으로 규정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부전조약 체결과 국제연합 창설 이전의 제국주의 세계

제1차 세계대전 종전 후에 유럽과 미국은 항구적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부전조약’을 체결하고 방어전쟁(국가의 정당방위권)은 유보되어도 ‘국가의 정책수단으로서 조약 당사국 국민의 이름으로 수행하는 모든 전쟁을 규탄·포기한다’는 취지로 국제법을 통해 침략전쟁과 전쟁 발발을 방지하자고 합의합니다. 이것이 최초로 국제법적으로 침략전쟁과 전쟁을 막자는 취지의 개념이자 합의였습니다.

게다가 일본은 승전국이었습니다. 미국과 프랑스의 제안에 주요 열강인 영국,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이 동의함에 따라 같은 해 15개국의 서명으로 파리에서 1928년에 부전조약이 체결됩니다. 제가 부전조약을 말씀드리는 까닭은, 고도화된 첨단기술 무기와 대량살상, 인명피해를 초래하는 현대 전쟁에서의 야만적 행위를 규탄하자는 의미의 이러한 부전조약이나 국제연합의 보편적 인권수호 개념이 생기기 전의 세계에서는 국가의 합법적 수단으로서의 전쟁 수행이나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공권력에 의한 팽창주의와 제국주의에 의한 지배는 모두 불법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환기하기 위한 것입니다.

국제법적으로도 제국주의 식민 지배와 병합이 불법이 아니었다는 것은 위에 말한 바와 같이 부전조약이나 보편적 인권수호에 대한 개념을 이러한 개념이 없던 시기로 소급할 수 없다는 소급효 금지의 원칙에서 볼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1898년 프랑스의 한 잡지에 실린 그림으로 "En Chine, Le gâteau des Rois et... des Empereurs(중국에 대해, 왕과 황제들의 파이)"라는 제목으로 19세기 말 열강에 의한 중국 분할을 보여주고 있다.
1898년 프랑스의 한 잡지에 실린 그림으로 "En Chine, Le gâteau des Rois et... des Empereurs(중국에 대해, 왕과 황제들의 파이)"라는 제목으로 19세기 말 열강에 의한 중국 분할을 보여주고 있다.

근본 전제부터 잘못된 ‘불법 지배’와 ’강제 점령’이라는 환상

지금까지 위안부 문제와 징용 문제에서 나온 판결들은 모두 다 일제에 의한 ‘불법지배’, ’강제점령’을 전제로 한 판결들입니다. 그렇다면 저는 지금부터라도 국민감정과 한국 국내의 사투리로 ‘불법 지배’, ’강제 점령’을 규정해 왔던 근본적 사실관계와 담론을 엄격한 사실과 국제적 보편성과 맞게 바꾸어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잘못된 전제와 정치적 목적에 종속된 학자들의 논문 양산으로 이뤄진 담론이었다면 그런 담론 자체를 검증하고 비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관점의 제시와 담론 또한 중요합니다. 전체적인 패러다임 설정과 그것을 바라보는 시선을 어떻게든 사실과 국제적 보편성에 근거해서 바라보려는 노력이 요구되고, 매우 필요한 작업이라 생각합니다.

저에게는 ‘식민지 근대화론과 자본주의 맹아론’이라는 틀 자체도 흥미롭지 않습니다. 그리고 더이상 폐쇄적인 학자들의 이분법적인 정치 논쟁이 아니라 철저히 사실과 국제적 보편성에 근거해 시민들과 토론 속에서 집단지능을 증대시키면서 역사적 스펙트럼을 조망하는 작업이 훨씬 중요하게 생각됩니다.

그것이 더 중요하게 느껴지는 까닭은 한국의 학자들이 철저히 정치 권력과 돈의 논리에 종속되어 민족주의 선동에 이념자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이미 정치적 진영의 시녀들로서 정치 선동에 필요한 논거와 자원을 납품하는 행위자인 학자들이 일제의 ‘불법 지배’, ’강제 점령’ 관념을 형성해 온 근본적인 오류를 지적하고 있나요? 그러한 관점이 없어도 너무 없는 것이 아닐까요?

아마 그러한 이유는 일제가 남긴 적산과 인적자산의 바탕에서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과 미래의 국제정세를 통찰력 있게 사고하는 젊은이들의 제안이 대학의 석박사 논문 지도와 심사과정에서 배제되거나 묵살되어 왔을 것이란 사실을 어렵지 않게 추측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과의 관계가 미래로 나아가지 못하는 소위 과거사 문제를 둘러싸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근대화 자체가 갖는 문제점’에 대한 주장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문제를 논하기 전에, 위의 우금치 학살, 동학 지도부에 대한 우상화 조작과 항쟁으로서의 서사 조작, 컴플렉스와 정서에 기반한 혁명 및 저항 서사 조작을 먼저 “근대적” 관점에서 사실관계를 정리하며 반성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제가 한국 사회에서 민감하고 예민한 문제인 일제시대와 반일 민족주의 등에 반성적 성찰을 제안하는 글을 쓰는 까닭은, 친일파니 위안부니 하는 문제가 한반도 주변 4대 열강과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미래 한국의 비전을 위한 개방된 사고와 비전을 구성하기는커녕, 고립되고 폐쇄적인 내파와 자폐적 과거 소비에만 매몰되어 소모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고 위태롭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저는 한국 사회에서 민감하고 예민한 문제인 일제시대와 관련한 문제들을 최대한 국제법적이고 보편적인 관점에서 바라보고 잘못된 사실관계를 지금부터라도 바로 잡고 나아가는데 일조하고 싶습니다.

일본 문제에 대해 새로운 견해와 시야를 제시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의 제안이 나올 때마다 친일파니 식민지 근대화론이니 기존의 이분법적인 틀로 분류하여 사회적 낙인과 신뢰성(credivility)을 무너뜨려 온 기존의 악습이 그대로 반복되어서는 안됩니다.

저항서사 및 독립운동 표상 조작의 전근대성 문제

현 정권은 조선 후기의 썩어빠진 왕실과 탐관오리에 대한 반발로 봉기한 사건인 서북인들의 민란은 홍경래의 난으로 방치한 채 전라도인들의 동학난은 동학농민항쟁으로 선동하며, 마치 이것이 반봉건·반외세를 표방하며 전국적인 항일운동으로 확산 된 사건이었던 것으로 왜곡되고 편집된 서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렇게 저항서사 조작을 통해 정권 차원에서 내세우는 독립운동 이미지 표상이 가진 또 하나의 문제도 마저 지적하고 싶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과거 3·1절을 맞아 청나라로부터의 독립을 의미하는 독립문 앞에서 (일제로부터의)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재현했던 그 모습 말입니다. 마치 일본 순사가 들고 있는 근대 무기 앞에 태극기를 든 인민들이 궐기하는 모습으로 재현되었었죠.

그것은 서구 열강의 제국주의 침략과 팽창적 국제질서 속에서도 독립문을 세운 사상과 이념이었던 근대국가와 시민 공화정을 추구했던 독립협회가 꿈꿨던 그러한 차원의 비전을 기억하고 모으는 행위는 분명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일본제국 근대로 표상되는 근대에 대한 저항과 거부를 촉구하며 근대화기 앞에 목숨을 걸고 죽음을 선동하는 듯한 위험한 표상 조작의 프로파간다였다는 것을 저는 밝히고, 이것이 매우 대단히 위험하며 잘못된 선동이라는 것을 비판하고 싶습니다.

최재원 독립큐레이터·영국 국제큐레이터포럼 펠로우(ICF)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