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김부겸이 비주류? 간첩 이선실한테 돈 받고 구속된 인물...친북인사임을 부인할 수 없다"
박선영 "김부겸이 비주류? 간첩 이선실한테 돈 받고 구속된 인물...친북인사임을 부인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금만 들춰보면 김부겸, 그는 이 정권과 딱맞는 찰떡인사"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한 후 언론들이 김부겸 전 장관을 '비주류'라고 분석하는 것에 대해 "정말 웃긴다"고 개탄했다.

박선영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언뜻보면 한나라당 의원도 했고 대구출신의 민주당의원이어서 외견상 비주류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조금만 들춰보면 김부겸, 그는 이 정권과 딱맞는 찰떡인사"라고 했다.

박 교수는 "간첩 이선실한테서 돈을 받고 밥도 얻어먹다가 구속돼 유죄판결을 받았던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이 비주류라고? 그 유명한 제정구 의원하고는 '한겨레민주당'도 창당했다. 당명이 어째 좀 거시기하지 않나? 민청학련 연루자들하고도 김부겸은 평생을 특별하게 지냈다. 노무현 밑에서 부대변인도 했고, 이합집산을 거듭하면서 거쳐온 정당만도 수두룩빽빽한데 단지 TK출신이고, TK의원이라고 김부겸을 비주류라고 하다니!"라고 했다.

또 "그 누구보다도 김부겸은 이 정권의 핵심들과 닮아도 너무나 쏙 빼닮은 친북인사임을 결코 부인할 수 없는 인물"이라며 "그의 손아래 처남은 미문화원 사건을 일으킨 자고, 참 김부겸이 젊었을 때 서울대앞에서 운영하던 책방이름도 백두서점, 아니었나? 내 기억이 맞는다면...백두, 한겨레...이 정권과 찰떡궁합인 인물"이라고 했다.

박 교수는 끝으로 "그런데도 비주류라고? 그런데도 선거후유증 치유차 심사숙고해서 단행한 인사라고? 아직도 양치기소년은 거짓부렁을 계속하고 있다. 불쌍한 건 속아넘어가는 국민뿐!"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