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보도 外
[23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보도 外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 3사, 종편 3사의 메인뉴스가 논쟁적 사안을 어떤 프레임으로 보도하는지 비교·분석합니다.

#화이자 백신 추가 구매 관련 보도
※ 우리 정부가 오늘 화이자社와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 구매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모든 방송사가 톱뉴스로 보도했습니다.

MBC는 <화이자 '2천만 명분' 추가 계약…인구 2배 백신 확보>라는 제목으로, 9월까지 공급되는 전체 백신은 5천만 명분에 달해, 이 물량만으로도 18세 이상 국민 전체가 두 번씩 맞을 수 있으며, 이렇게 되면 집단면역 형성 시기 역시, 당초 목표이던 11월에서 앞당길 수 있다는 정부의 낙관적 전망을 보도했습니다.

KBS는 <화이자 2천만 명분 추가계약, 총 9,900만 명분 확보…“실제 도입이 관건”>라는 제목으로 이 소식을 보도하면서, 관건은 계약한 대로 제때, 그리고 약속한 물량만큼 실제로 들어오느냐는 것이라면서, 현재까지 실제 들어온 백신은 공동구매 기구인 코백스 물량을 합쳐도 2백만 명분이 채 안 되고, 5월부터 들어오기로 한 모더나 백신의 경우는 4월 말인 지금도 여전히 협의 중이라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① 정부는 계약된 물량은 올해 안에 다 도입된다면서도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밝히지 못했다.

KBS 뉴스9
KBS 뉴스9

JTBC는 <백신 가뭄 숨통 트이나…"화이자 4,000만회분 추가">를 첫 소식으로 전한 다음, <문제는 '도입 시기'…늦으면 11월 집단면역 어려워>라는 제목으로, 물량을 추가로 확보한 건 당연히 환영할 일이지만, 문제는 언제 들어오느냐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면서, 집단면역 달성에 대한 성급한 기대는 유보했습니다. 
① [김우주/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시기가 중요한 것인데, 지금 양만 늘렸다는 것뿐이지 집단면역 달성에는 크게 영향이 없죠.

TV조선은 오늘 첫 소식에서 정부의 발표 내용을 소개한 다음, <美-日 '백신 협력' 명시…여권은 해외·제약사 탓만>이라는 제목으로, 미일은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에 백신 협력을 명시했고, 스가 일본 총리는 화이자 백신 1억회분을 확보하기도 했지만, 한국의 백신 스와프 요청은 사실상 거부당했고, 다음달 한미 정상회담에 '백신 의제'가 오를지도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미중 줄타기 외교가 자초한 결과란 지적이 나온다고 보도했습니다.
① [신범철 / 경제사회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 "쿼드 가입과 같은 중국 문제에 있어서 소극적인 행동, 싱가포르 합의와 같은 북한 문제의 집착 등에 있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공조에 틈이..."]
② 하지만 여권은 해외 국가와 제약사에 책임을 돌리고 있다.
- [정세균 / 전 국무총리 (23일, CBS 라디오 中): "사실은 그 계약이 상당히 불평등한 계약이에요. 불공정한 것이고."]
③ 국민의힘은 이번 화이자 백신 추가 계약도 실제 '접종'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연령과 직업군 별 접종 계획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TV조선 뉴스9
TV조선 뉴스7

채널A는 오늘 첫 소식에서 우리 정부가 화이자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로 계약했다는 소식을 전한 다음, <“2년 치 화이자 18억 회분 계약 임박”…치고 나가는 EU>라는 제목으로, 유럽연합은 아예 18억회분, 즉 EU 전체 인구 4억 5천만명이 2년간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하는 계약을 곧 체결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앞서 우리 정부의 2천만명분 계약과 대비했습니다. 

● 이어서 <답답한 14개월…“얼른 백신 맞아 코로나 사태 끝났으면”>이라는 제목으로, 하루 수백 명 씩 확진자가 쏟아지고, 백신 도입에 대한 우려도 커지면서 정부가 자랑하던 K방역에 대한 신뢰도 흔들리고 있다면서, 한국갤럽 조사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부정적 답변이 긍정 답변을 앞섰는데, 
지난해 2월 1차 대유행 이후 1년 2개월 만의 일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국민의힘 사면론 관련 뉴스 비교·분석은 이슈와 프레임 (https://blog.naver.com/dosa0705/222321919569)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