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나리'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국인 최초
[속보] '미나리'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한국인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한국인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영예..."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배우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배우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배우 윤여정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이날 수상으로 오스카 연기상을 받은 최초의 한국 배우가 됐다. 또 '사요나라'(1957)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아시아 배우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시상대에 오른 윤여정은 먼저 "브래드 피트, 정말 반갑다. 드디어 만나게 됐다. 저희가 영화를 찍을 때 어디 계셨나"라며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의 제작사 A24의 설립자다.

윤여정은 저는 한국에서 온 윤여정이다. 유럽분들은 절 '여여', '정'이라고 부르는데 모두 용서해드리겠다. 보통 아시아권에 살면서 오스카는 티비로 봤는데 오늘 이 자리에 오게 되다니 믿을 수 없다. 제가 정신을 조금 가다듬도록 해보겠다"고 말해 다시 한번 좌중을 폭소케 했다.

또 "제게 표를 던져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린다. 영화 '미나리' 팀, 정말 고맙다. 우리는 모두 가족이 됐다.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 저의 캡틴이자 감독이었다"고 정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윤여정은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사실 경쟁을 믿지는 않았다.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어떻게 경쟁하겠나. 다섯 후보들이 있지만 우리는 다 다른 역할을 해냈다. 우리 사회에서 사실 경쟁이 있을 수 없다. 그저 운이 좀 더 좋아 이 자리에 서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분들이 한국 배우들에게 굉장한 환대를 하는 것 같다. 감사드린다. 저희 두 아들에게도 감사하다. 아들들이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에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 상을 받았다"고 했다.

윤여정은 자신의 첫 감독인 김기영 감독에게도 인사를 전했다. 그는 "김기영 감독은 제 첫 감독이었다. 여전히 살아계신다면 제 수상을 기뻐해주셨을 것 같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한편 윤여정은 1980년대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다룬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인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민간 딸 모니카(한예리)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간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한 윤여정은 전미 비평가위원회부터 미국배우조합 시상식(SAG Awards)까지 크고 작은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30여 개의 트로피를 받으며 여우조연상 유력 후보로 올랐고, 결국 오스카의 영예를 안았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