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 코로나19 백신 관련 보도 外
[26일 6개 방송사 메인 뉴스 모니터] 코로나19 백신 관련 보도 外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파 3사, 종편 3사의 메인뉴스가 논쟁적 사안을 어떤 프레임으로 보도하는지 비교·분석합니다.

MBC는 <"9월까지 3천600만 명 1차 접종"…집단면역 앞당긴다>라는 제목으로, 홍남기 총리대행이 대국민담화를 통해  지금까지 정부가 밝힌 백신 도입 예정 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한 건도 없었고 , 앞으로도 예정된 물량이 계획대로 들어올 예정인 만큼 '백신 가뭄' 같은 일부 언론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구체적인 접종 목표도 내놨다면서  정부의 장밋빛 전망을 소개했습니다.
① 4월까지 3백만 명, 6월까지 1천2백만 명, 9월까지는 전 국민의 70%인 3천6백만 명에게 1차 접종을 완료한다는 것이다.
② 화이자 백신 2천만 명분을 추가확보하면서, 3분기까지 도입될 백신이 당초 2천4백만 명분에서 4천만 명분으로 크게 늘어났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다.
③ 당초 11월로 예정했던 집단면역 달성시기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KBS는 <“9월까지 전 국민 70% 1차 접종 완료”…노바백스 허가 사전 상담 진행 중>이라는 제목으로, 정부가 오늘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밝혔는데 지난 주말, 화이자 백신 추가 공급 계획을 발표한 뒤에도, 수급 논란이 이어지자​ 이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도입 물량의 3분의 2가 하반기에 몰려있어, 계획대로 들어올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고 지적했습니다.

MBC 뉴스데스크

JTBC는 <정부 "화이자 추가 물량으로 집단면역 앞당길 기반 마련">이라는 제목으로, 어제(25일) 2천만 명이 맞을 수 있는  화이자 백신을 더 확보하면서 자신감이 붙은 정부가 오는 11월로 해 둔 집단면역의 목표 시한을 더 앞당겨 보겠다고 했고, 러시아 백신은 들여오지 않기로 했다 고 보도했습니다.

● 이어서 <백신 물량은 언제, 접종 속도는…거부감 해소도 숙제>라는 제목으로, 이렇게 물량을 확보했지만, 아직 숙제들이 남아 있다면서, 언제 가져올 수 있을지, 또 접종에 속도를 낼 수 있을지, 그리고 불안감은 어떻게 해소할 지라고 지적했습니다.
① 정부는 제약사와 협의는 했지만, 비밀유지협약 때문에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실제로 2분기에 들여오겠다던 모더나 백신은 3분기로 미뤄졌다.
② 3분기라도 7월인지, 9월인지에 따라 집단면역 시기도 달라질 수 있다.

③ 예방접종센터는 267개로, 민간에 맡긴 접종의료기관은 14000여 개로 늘리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하루 150만 명 이상 백신을 맞을 수 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④ 백신 거부감을 푸는 것도 숙제다. 오늘부터 경찰 등 사회필수 인력들에 대한 접종이 시작됐는데, 맞겠다고 예약을 한 사람은 절반을 겨우 넘겼다. 혈전 부작용 등 때문이다.
- [정재훈/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접종률이라는 것이 초기에는 수급에 좌우가 되지만, 나중에 후기가 되면 정말 백신에 대한 주저를 어떻게 해소해줄 수 있을 것인가에 집중이 돼야 되거든요.]

TV조선은 <"불명확하니 불안"…백신 공급일정 말 못하는 정부에 질타>라는 제목으로, 화이자 백신을 추가 확보한 정부가 오늘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면서, 상반기 백신 가뭄도 사실이 아니라며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자신했는데, 여전히 구체적인 도입 일정은 밝히지 않아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는 국회의 질타를 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

※ 펜앤마이크는 <‘백신 지각생’ 문재인 정부, ‘백신 승부수’ 던졌다>라는 제목으로, 오늘 대국민담화의 성격을 문재인 정부가 내년 대선을 겨냥해 ‘백신 승부수’를 던진 것이라고 해석하면서, 공언한 대로 접종이 이뤄질 경우 문재인 정부는 내년 대선을 앞두고 ‘대형 호재’를 맞이하게 될 가능성이 있지만, 반면에 정부의 백신 구매 및 접종계획이 ‘공수표’로 판명난다면, 문재인 정부는 회복불능의 중상을 입을 것이라는고 분석했습니다.
① 모더나의 경우 당초 2분기부터 국내에 순차적으로 공급될 예정이었으나 초도 물량 일정조차 여전히 확정되지 않았다.
② 홍 총리대행은 모더나의 일정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음으로써 의구심이 증폭되는 실정이다. 모더나가 미국에 우선 공급을 하겠다고 공언하면서, 우리나라에는 언제 공급될지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③ 지난 주말 정세균 전 총리는 ‘모더나가 한국에 공급할 물량에 대해 미국이 수출을 금지한다면 이는 깡패짓이다’라고 말하면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④ 4월말까지 300만명 접종을 목표로 하는 방역당국의 스케줄이 제대로 진행되는지의 여부가 11월 집단면역 달성의 시험대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행보, 가상화폐, 법조계, 정치권 관련 뉴스 비교·분석은 이슈와 프레임 (https://blog.naver.com/dosa0705/222324344728)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