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용진이형...정용진 "키움 XXX들, 다 발라버리고 싶다"
거침없는 용진이형...정용진 "키움 XXX들, 다 발라버리고 싶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28 14:24:19
  • 최종수정 2021.04.2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에 우리가 키움을 밟았을 때 기분이 좋았다...이 XXX들 잘됐다는 느낌이 들 정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단 SSG랜더스 구단주인 '용진이형'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키움히어로즈를 향해 "다 발라버리고 싶다"고 폭탄발언을 남겨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바른다'는 농락하듯 이긴다는 뜻을 가진 속어다.

정용진 부회장은 27일 SSG랜더스와 KT위즈와의 경기가 끝난 뒤 밤 11시 30분께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 접속했다. '동빈이형 가만 안도...'라는 제목의 방에 들어온 정 부회장은 약 1시간 가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롯데자이언츠에 대한 발언을 이어가던 중 한 참석자가 '롯데자이언츠 외에 라이벌은 어떤 팀이냐'라는 질문을 하자 "키움히어로즈"라며 이같이 답했다.

정 부회장은 "과거 키움히어로즈가 넥센히어로즈일 때 야구단을 인수하고 싶어서 전전긍긍하고 있는데, (넥센 측이) 나를 X무시하며 자존심이 땅에 떨어질 정도로 내몰았다"고 했다. 또 "이번에 우리(SSG랜더스)가 키움을 밟았을 때(이겼을 때) 기분이 좋았다. 이 XXX들 잘됐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고 했다.

정 부회장은 키움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인 허민과 개인적으로 매우 친하다면서 "허민과는 매우 친하지만 키움을 발라버리고 싶다"고 했다. SSG랜더스는 지난 23~25일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3연전에서 먼저 2승을 거둬 위닝 시리즈를 가져간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