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서울 SK, 전희철 신임 감독 선임...문경은 전 감독은 기술 자문
프로농구 서울 SK, 전희철 신임 감독 선임...문경은 전 감독은 기술 자문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4.29 14:15:28
  • 최종수정 2021.04.29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희철 "지난 10년간 문경은 감독이 쌓아 놓은 성과 이어받고 더욱 발전시키겠다"
서울 SK 나이츠 전희철 신임감독(右), 문경은 전 감독. (사진=연합뉴스)
서울 SK 나이츠 전희철 신임감독(左), 문경은 전 감독. (사진=KBL 제공)

프로농구 서울 SK 나이츠가 전희철(48) 수석코치를 구단의 제8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SK는 29일 "전희철 수석코치와 2024년 5월까지 3년 감독 계약을 맺었다. 문경은(50) 전 감독은 기술자문으로 보직이 변경됐다"고 밝혔다.

올 시즌 7위에 그친 SK는 팀 분위기 혁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 결과 팀을 가장 잘 알고 전술적으로도 준비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전희철 수석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

전희철 신임 감독은 지난 2008년 SK에서 은퇴한 뒤 전력분석코치, 2군 감독, NBA G리그(당시 D리그)의 수폴스 스카이포스 코치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1년부터 SK의 수석코치를 맡아 문경은 감독을 보좌했다.

전희철 감독은 "지난 10년간 문경은 감독이 쌓아 놓은 성과를 이어받고 더욱 발전시켜 SK를 대한민국 최고의 농구팀으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SK는 조만간 전희철 신임 감독과 협의를 통해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하고 다음 시즌에 대비한 선수단 구성과 훈련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한편 SK는 지난 10년 동안 SK를 이끌고 1번의 챔피언 결정전 우승, 2번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문경은 감독에게 기술고문을 맡기기로 했다. SK는 "문경은 전 감독은 좋은 성적은 물론이며 선수 육성, 팀 내 소통 문화 정착 등 SK를 잘 이끌어 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