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강공원서 실종됐던 의대생 손정민씨, 5일만에 숨진채 발견
[속보] 한강공원서 실종됐던 의대생 손정민씨, 5일만에 숨진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서울 서초경찰서, 30일 오후 4시께 반포한강공원 인근에서 손씨 시신 발견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의대생 손정민(22)씨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30일 오후 3시 50분쯤 반포 한강공원 인근 한강 수중에서 손정민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실종 장소인 수상택시 승강장 약 20m 앞에서 떠내려오는 시신을 민간구조사의 구조견이 발견했다. 경찰은 옷차림새 등을 토대로 손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시신을 인양했다.

경찰은 손씨 발견 당시 실종 때 입었던 흰색·회색·검정색 패턴이 뒤섞인 긴팔 셔츠와 검정 바지 등 차림새 그대로였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본과 1학년 학생인 손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셨다. 이후 현장에서 잠든 뒤 실종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는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귀가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