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이어 두번째로 캐나다도 미국산 화이자 백신 공급 받아
멕시코 이어 두번째로 캐나다도 미국산 화이자 백신 공급 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자국산 백신 수출 허용한 것은 멕시코 이어 캐나다가 두번 째

미국이 캐나다에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한다. 미국이 자국산 백신 수출을 허용한 것은 멕시코에 이어 캐나다가 두번 째다. 

30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 캘러머주 공장에서 생산하는 화이자 백신이 캐나다에 공급된다. 지금까지 화이자는 벨기에 공장에서 만든 백신만 캐나다로 수출했고, 캘러머주 공장에서 생산된 백신 1억5천700만회 투여분은 전량 미국 내에서만 유통됐다.

애니타 아난드 캐나다 연방조달청장은 "5월3일자로 캐나다에 공급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물량이 캘러머주 생산시설에서 온다는 점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화이자로부터 최대 7천600만회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맺었다. 내주부터 5월 말까지 매주 200만회분을, 6월에는 매주 240만회분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8일 작금의 상황을 제2차세계대전에 빗대며 미국이 다른 나라를 위한 '백신의 무기고'가 되겠다고 선언했다. 우방국가의 어려움과 개발도상국 등 빈곤국가들의 재난 상황을 가만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란 선언이다.

최근 화이자도 미국 정부와의 백신 공급 계약을 차질없이 이행하면서도 해외 수출을 위해 미국 내 생산시설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