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갈리아 로고 연상된다" GS25 홍보 포스터 '남성 혐오' 논란...결국 사과문 올려
"메갈리아 로고 연상된다" GS25 홍보 포스터 '남성 혐오' 논란...결국 사과문 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홍보 포스터

GS25가 이벤트 홍보 포스터의 손 모양이 남성 비하 목적의 커뮤니티 '메갈리아' 로고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결국 2일 사과문을 올렸다.

GS25는 지난 1일 5월 한 달 간 캠핑 상품을 증정하는 내용의 홍보 포스터를 올렸다. 그러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포스터 속 손 모양이 남성 비하 목적의 '메갈리아' 로고와 그림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메갈리아' 로고로 쓰이는 손 모양은 한국 남성의 성기가 작다고 조롱하는 의미로 알려져 있다.

메갈리아 로고

해당 포스터의 영문 문구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감성적인 캠핑을 위해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품)도 구설에 올랐다. 각 단어의 마지막 글자만 뒤에서부터 읽으면 'MEGAL'이라는 단어가 돼 메갈리아의 영문 철자 'Megalia'를 암시한다는 것이다.

그러자 GS25 측은 기존 포스터를 삭제하고 포스터를 수정해 다시 올렸다. 논란이 됐던 문구와 그림은 사라졌지만, 포스터 아래쪽 달 그림이 서울대의 한 여성주의 학회 로고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학회 로고 또한 초승달 주위로 별 여러 개가 위치하는 모습을 하고 있다.

새로 올린 포스터도 논란이 되자 회사 측은 또 다시 수정한 3번째 포스터를 올렸다. 그러나 이번에도 '핑' 글자 왼쪽 아래 배경에 있는 별들이 메갈리아 로고의 손 모양대로 배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GS25는 해당 포스터를 삭제하고 2일 사과문을 올렸다. GS25는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해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포스터 속 이미지는 유료 이미지 전문 사이트에서 '캠핑'을 키워드로 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제작했으며 영어 문구 또한 포털사이트의 번역 결과를 바탕으로 표기했다고 해명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