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가안보보좌관 “우리의 대북정책은 적대 아닌 해결 목표”
미 국가안보보좌관 “우리의 대북정책은 적대 아닌 해결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 목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다.(화면 캡처)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다.(화면 캡처)

북한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접근법을 강력하게 비판한 가운데 미국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외교를 포함한 실용적인 접근을 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미 ABC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의 대북접근법이 모두 통하지 않았는데 왜 그 중간노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의 대북정책은 적대를 목표로 한 것이 아니라 해결을 목표로 한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궁극적 목표를 향해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그 목표를 향한 길에서 우리가 진전을 이루도록 도울 수 있는 실용적인 조치들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모든 것을 주고받거나 아무 것도 주고받지 않는 방식보다 더욱 조정되고 실용적인 신중한 접근법이 북한 핵 프로그램과 이란이 가하는 도전을 줄이는 방향으로 움직일 가능성을 가장 높인다고 믿는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의회 연설 중 북한 관련 언급에 대해 북한이 강력하게 반발한 것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다. 그는 절충안을 모색하겠다는 계획 외에 실용적인 접근을 구체화하진 않았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지적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의회 연설에서 “미국의 안보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양국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담화에서 “확실히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며 “미국의 새로운 대조선 정책의 근간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부득불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을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의 담화문 전문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수뇌회담설》과 관련하여 얼마전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하여 명백한 립장을 발표하였다.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다시 조미수뇌회담중재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하여서도 언급하였다.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립장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 만 습관 되여서인지 지금도 남쪽동네에서는 조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정신나간) 소리들이 계속 울려나오고있다. 지어 어떤 인간들은 우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가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쎄지》이고 《좀더 양보하라는 일종의 요구》라는 아전인수 격의 해석까지 내놓고 있다.

​점점 더 복잡하게만 엉켜 돌아가는 조미관계를 바로잡는다고 마치 그 무슨 《해결사》나 되는 듯이 자처해 나서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 해야 할 것이다.

이제는 삐치개질(참견) 좀 그만할 때도 된 것 같은데 그 버릇 떼기에는 약과 처방이 없는 듯 하다.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북남관계만 더더욱 망칠뿐이다.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는 것이다.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다.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사람들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