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손정민씨 부친, 생전 아들과 카톡 공개..."고맙다 잘 커줘서" "아빠 사랑해"
故 손정민씨 부친, 생전 아들과 카톡 공개..."고맙다 잘 커줘서" "아빠 사랑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네티즌들 울린 카톡 내용...생전 아버지에 대한 사랑 표현한 정민씨 "우리 아빠 최고!!!!!!"
고(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과 생전에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손현씨 블로그 캡처)
고(故) 손정민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과 생전에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손현씨 블로그 캡처)

서울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안타깝게 사망한 채 발견된 중앙대학교 의대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가 아들과 생전에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해 네티즌들을 울렸다.

정민씨 아버지 손현(50)씨는 2일 밤 자신의 블로그에 '아들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아들과 나눴던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을 올렸다.

손씨는 "오늘은 장례 2일째"라며 "드디어 입관을 했다. 한강 물 속에서 혼자 외로웠을 아들을 생각하면 괴롭지만 예쁘게 해줬다"고 했다. 이어 자신이 선물한 이모티콘을 써주는 아들이 너무 고마웠다며 해당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정민씨는 아버지와의 대화에서 "아빠! 사랑해!!" "이욜! 역시 우리 아빠!" "우리 아빠 최고!!!!!"라고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손씨는 아들이 의대 본과에 들어간 후 "기특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 넌 자랑스런 아들이야"라고 했다.

정민씨가 할아버지를 추억하며 "할아버지는 저렇게 환하게 웃으실 때가 많고 좋았지 ㅠㅠ"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손씨는 "아빠 엄마는 건강하게 오래오래 정민이 늙는 것까지 볼게. 우리 힘내자"라고 했다. 손씨는 이날 블로그에 "이 말을 저는 지키고 있는데 이놈이 지키지 못했네요"라고 했다.

손씨가 아들과 함께 갔던 여행 사진을 보내주자 정민씨는 "아빠 감사해용. 나도 가끔 옛날 생각하는데 그래도 추억이 많은 것 같아요. 특히 요즘 여행도 못 가서ㅠ 앞으로도 속 안 썩이고 잘 지낼게요"라고 답했다.

손씨는 끝으로 "전 이 아들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스러웠다"며 "이제 같이 여행은 못 가지만 아내와 다짐했다. 이 집에서 영원히 살면서 아들 방을 똑같이 유지하기로"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