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아들이 절도범, 이런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들어야 하나
아내와 아들이 절도범, 이런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들어야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3일 오전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의 '절도'에 이어 이번엔 차남의 '실업급여 부정수급' 의혹에 휩싸였다.

노 후보자의 아내 김모씨는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작년 5월 1일 법원에서 벌금 20만원을 선고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김씨는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훔쳤다가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노 후보자는 “이 일은 노 후보자의 배우자가 갱년기 우울증상을 앓으면서 충동적, 우발적으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지만 그의 아내는 법원에서 확정판결을 받은 절도범 전과자다.

그런데 이번에는 그의 아들이 실업급여 부정수급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또한 국가의 돈을 훔친 사실상의 절도범이다.

3일 고용노동부는 국민의힘과 언론이 제기한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차남이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국민의힘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노 후보자의 차남이 작년 12월 자신이 근무하던 건강기능식품 회사가 폐업한 이후 지난달까지 총 721만원을 수령했다. 문제는 노 씨가 실업급여 근거로 내세운 '엘릭서 뉴트리션'이라는 회사다.

노 씨는 '엘릭서 뉴트리션'의 '공동창업자'다. 강모 씨, 박모 씨와 함께 2019년 8월 '엘릭서 뉴트리션'을 공동창업했다. 서초구 소재 한 아파트를 사업장으로 신고하기도 했다. '엘릭서 뉴트리션'은 온라인 문진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영양제 등 건강기능 식품을 추천해주고 판매하는 사업을 다뤘다.

노 씨는 2020년 11월 회사를 나왔다. '일렉서 뉴트리션'은 같은해 12월19일 서초구에 폐업신고를 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지난 1월26일 폐업신고를 했다. 노 씨는 회사에 있는 기간 약 3200만원의 월급을 수령했다.

문제는 정부 지원을 위해 제안하는 계획서에 노 씨가 '공동창업자'로 기재된 부분이다. 채용 공고에 기업을 설명하는 내용에서도 노 씨는 '공동창업자'로 설명돼 있다. 그렇지만 노 씨는 고용노동부에 근로자로 신고, 퇴사 후에 실업급여를 받고 있다. 노 씨가 사업주로 고용보험에 가입한 내역은 없다. '부정수급' 의혹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이에대해 노 후보자는 "차남은 해당 회사의 대표(공동창업자)가 아닌 직원이었고, 회사가 창업된 이후 알고리즘 개발자로 근무했다"라고 해명했다.

차남은 회사에 근무하는 동안 고용보험 등 4대 사회보장보험에 모두 가입돼 납부하고 있었고, 작년 12월 회사가 폐업한 이후 법령과 절차에 따라 실업급여를 정상적으로 수급했다는 것이다.

국회에 제출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노 후보자는 본인 명의로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를 포함해 총재산 12억9000여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당장 사용할 수 있는 예금만 해도 노 후보자는 6억3000여만원, 배우자는 5500여만원에 달하는데도 이처럼 국가 돈인 실업급여를 받아냈다는 점에서 가장인 노 후보자의 도덕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앞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부인은 고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영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 부인이 영국 현지에서 찻잔, 접시 세트 등 대량의 도자기를 한국으로 반입, 판매한 밀수혐의를 받고 있다.

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이대 교수 재직 당시 국비 지원을 받은 6차례의 해외 출장에 네차례나 딸들을 동반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이 정도 문제가 드러난 안사들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에는 야당과 언론의 극렬한 반대로 대부분 장관으로 임명되지 못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의 청문보고서 채택거부에도 불구하고 부적격 후보자들을 계속 임명하고 있다.

이상호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