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호' 與김용민 "문자폭탄? 소통에 목마른 탓...권장될 일"
'조국 수호' 與김용민 "문자폭탄? 소통에 목마른 탓...권장될 일"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03 15:46:40
  • 최종수정 2021.05.0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깨문' 문자폭탄 테러 옹호한 김용민 "정치인으로서 감내해야 할일"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조국 사태'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책인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조국 사태로 본 정치검찰과 언론)' 집필진 중 한 명이자, 친(親) 조국 성향으로 잘 알려진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 극렬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대깨문'의 문자폭탄 테러에 대해 "적극적인 의사표시가 당연히 권장되야 한다. 당원과 국회의원이 소통할 수 있는 통로나 창구가 많지 않다"고 옹호하고 나섰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이날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문자폭탄은) 적극적으로 권장될 일이고, 정치인으로서는 감내해야 할 일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득표율 1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이 정치인에 대한 소통에 너무 목말라서, 이렇게라도 소통하고 싶은 것"이라며 "문자를 보내는 일 자체가 피곤한 일이고 여러 가지 보내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정치인들은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을 '조국 똘마니'로 표현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 1심에서 패소한 것에 대해선 "허위사실 부분을 소송했던 것"이라며 "논란을 키울 필요가 없다 싶어서 항소를 포기했다. 승소 자신은 있었다"고 했다. 전날 전당대회에서 1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된 것을 두고는 "제가 친문이라기보다는, 개혁성에 대해 투표를 해주신 것"이라며 "당내 주류 혹은 조직돼있는 표심과, 권리당원·국민의 의사가 오히려 괴리가 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소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 박탈)'을 목표로 하는 검찰개혁 추진에 대한 질문에는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는 개혁은 당연히 추진해야 한다"며 "당 검찰개혁특위를 재가동, 법안을 신속하게 통과시켜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