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집단면역 어려워”...文대통령의 11월 집단면역 약속은?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집단면역 어려워”...文대통령의 11월 집단면역 약속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11월 코로나19 집단면역 달성 의지를 거듭 피력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면역을  달성하기 여려울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오명돈 중앙임상위 위원장은 3일 오전 국립중앙의료원 미 공병단 신축부지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접종률 70%에 도달한다고 '집단면역'이 형성되거나 바이러스가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전 인구의 7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쳐 면역력을 확보하면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에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처음부터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제시했으며, 이행을 자신하고 있다"며 "플러스 알파로 집단면역 시기를 더 앞당기려는 목표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오 위원장은 "집단면역의 실체는 뭔지, 그 목표를 달성하면 국민의 생활은 어떻게 바뀌는지 구체적인 설명은 없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집단면역에 도달하면 코로나19가 사라지고 마스크 벗고, 거리두기가 종료되고 세계여행도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된다고 믿으며 그날만 기다리겠지만 접종률 70%에 도달한다고 바이러스가 사라지거나 거리두기 종료가 저절로 따라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단면역은 백신 접종을 통해 체내에 항체를 보유한 사람이 전 인구의 70% 수준을 넘어서는 상황을 말한다. 면역을 가진 사람이 많기 때문에 감염 전파가 차단되고 환자수가 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이날 오 위원장의 발표에 따르면 성인 백신 접종률을 90%로 가정했을 때, 전체 인구 중 76.5% 가 백신 접종을 하게 된다. 여기에 특정 백신의 감염 예방효과가 95%라고 가정하면 인구의 75%가 면역을 갖는다. 그러나 문제는 백신 중 95% 이상의 2차 감염 예방 효과와 전파 차단 효과를 입증한 백신이 현재 없다는 것이다.

오 위원장은 “예컨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95%라는 의미는 발병 예방효과를 말하는 것이지, 전파 예방효과라고 말하기엔 어렵다”며 “다시 말해 코로나19 백신을 다수가 접종한다고 해서 지역사회에서 95%까지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다는 학술적 근거 데이터도 없다”고 했다.

아울러 오 위원장은 "코로나19 백신으로 중증, 사망을 막을 수 있고 경증은 계속 발생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은 독감과 비슷한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 독감처럼 백신을 맞으며 코로나19와 함께 살아야 한다"며 "국가의 백신접종 전략은 바이러스 근절에서 피해 최소화로, 중증화 위험도가 높은 고령층과 고위험군을 보호하는 데 집중하는 식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 위원장은 "우리는 독감을 근절하자고 모두에게 독감 백신을 맞히지 않듯이 고위험군에만 접종하더라도 중환자 발생이나 사망자를 막는 소기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