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변은 없었다...文, 차기 검찰총장에 호남 출신 김오수 내정
이변은 없었다...文, 차기 검찰총장에 호남 출신 김오수 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추미애 연이어 보좌한 親정권 인사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1월 8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당시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개혁 추진 경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1월 8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당시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개혁 추진 경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제청을 받고 새 검찰총장 후보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김오수 후보자는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내리 보좌한 친(親)정권 인사로 평가된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오수 후보자는 대검 과학수사부장 서울 북부지검장 법무부 차관 등 법무 검찰 주요 보직 두루 거치며 풍부 경험을 쌓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주요사건을 엄정하게 처리해왔다"며 "아울러 국민 인권 보호와 검찰 개혁에 앞장서 왔다"고 김 후보자 지명 배경을 설명했다.

박경미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적극적 소통으로 검찰조직 안정화시키는 한편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거듭날수 있도록 검찰 개혁이라는 시대적 소임 소임해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검찰총장 후보 지명 사실이 알려진 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청사로 향했다. 오후 4시 45분께 청사에 도착한 김 후보자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인사청문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