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故 손정민씨의 의문의 죽음...같이 술마셨다는 친구는 왜 신발을 버렸을까?
의대생 故 손정민씨의 의문의 죽음...같이 술마셨다는 친구는 왜 신발을 버렸을까?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03 17:25:10
  • 최종수정 2021.05.0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아직 정민씨 빈소 찾지 않은 친구 A씨...사건의 진실은?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서울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사망한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3일 사건과 관련한 의문점을 털어놔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정민씨가 실종되던 날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가 정민씨를 깨우지 않고 귀가했는데 정민씨 가족에게 알리지 않은 점과, A씨가 당일날 신었던 신발을 버렸다는 점 등이 핵심 의문점이다.

손현씨는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A씨 측이 아들의 실종 사실을 인지하고도 전화하지 않은 것에 대해 "(당초 A씨가 자신의 가족에게 전화했던) 3시 30분은 (다른 가족을) 깨우는 게 미안해서 전화하지 않았다고 쳐도 (A씨가 귀가한 뒤인) 5시 30분에도 전화를 안 하는 게 말이 되느냐"고 반문했다.

손현씨는 또 사고 당일 "(한강에서) 자다가 우리 아들이 일어나서 막 뛰어다니다 넘어져서 (A씨가) 신음소리를 들었다고 했다"며 "그때 A씨도 얘(정민씨)를 일으켜 세우고 이러느라고 바지와 옷에 흙이 많이 묻었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 주변에 그렇게 더러워질 데가 없다.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고 (A군) 아빠한테 얘기했을 때 0.5초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였다"고 했다.

손현씨는 "보통의 아빠가 아이의 신발을 버린 걸 물어보자마자 대답을 하는 건 이상하다"며 "그 신발은 4시 30분 (A씨 귀가 중)에 찍힌 폐쇄회로(CCTV)에는 나올 텐데 '그게 그렇게 얼마나 더러워서 버렸을까? 급할 건가?' 형사 취조하듯이 따질 수가 없어 답답하다"고 했다.

손현씨는 이날 오후 빈소에서도 A씨로부터 직접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손현씨는 "A씨가 자기 부모와 통화를 했던 (새벽) 3시30분쯤 내게 연락을 하기만 했어도 정민이는 죽지 않았을 것"이라며 "5시가 넘어도 나와 아내에게 연락을 하지 않은 데에 대한 적어도 사과는 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A씨는 정민씨의 빈소를 찾아오지 않고, 연락두절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셨다. 이후 현장에서 잠든 뒤 실종됐던 것으로 추정된다.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는 오전 4시 30분쯤 잠에서 깨 귀가했다. 정민씨는 실종 엿새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 50분쯤 반포 한강공원 인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