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의대생 故 손정민씨 父 "친구 것으로 추정되는 핸드폰 발견"
'한강 실종' 의대생 故 손정민씨 父 "친구 것으로 추정되는 핸드폰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구 A씨 휴대폰인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맞다면 사건 실마리 풀 중요한 단서될 듯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고(故) 손정민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서울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후 사망한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사라졌던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핸드폰을 찾았다고 밝혔다.

손현씨는 4일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된 아들 빈소에서 "(진정서 접수하러) 서울중앙지검에 가는 와중에 '찾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장소는 정민이가 사라진 근처"라고 말했다. 실종 닷새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정민씨 시신을 발견한 민간구조사 차종욱(54)씨가 이번에도 수중에서 휴대전화를 찾았다. 다만 이 휴대전화가 A씨의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손씨는 "휴대전화가 박살이 나 있다고 했지만, 유효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며 "변호사를 통해 서초에서 가져가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씨는 정민씨와 실종 당일 술을 마신 친구 A씨 소유 휴대전화일 가능성에 대해선 "친구 휴대전화인지는 아직 모른다. 아이폰8이라고 했는데 찾은 분이 기종까지는 모르는 거니까"라면서도 "그 위치에 박살난 휴대전화가 그거 말고 더 있을까요"라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먼저 발견된 정민씨 휴대전화는 삼성 갤럭시 기종이고, A씨 휴대전화는 애플 아이폰 기종이다. 앞서 손씨가 정민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A씨 가족 등을 만났을 당시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가 아닌 정민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있었다. A씨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정민씨 행적에 대한 의혹을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로 꼽히고 있다. A씨가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에 자신의 부모에게 전화한 기록이 남아있는 만큼 이때까지는 A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던 것이 확인된다. 이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두 사람의 휴대전화가 뒤바뀌었을 가능성 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친구 A씨가 갖고 있던 정민씨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부터 진행할 방침이다. 필요하면 정민씨 사고 당일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민씨 아버지 손현씨는 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손씨는 "경찰의 수사에 진전이 없는 것 같아 수사 촉구를 하는 마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며 "어제 언론보도를 통해 A씨 측의 집에서 대량으로 쓰레기가 나왔다는 말을 듣고, 행여 증거물들을 숨길까봐 하는 생각에 냈다"고 했다. 변호사도 선임한 것으로 파악됐다. 손씨는 "잘 아는 분이 있어 그분께 우리의 편에서 같이 잘 싸워줄 분을 구해달라고 했다"며 "구체적으로 어딘지는 말씀드릴 순 없지만 큰 로펌은 아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