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소비 가장 크게 줄인 계층은 중산층
코로나로 소비 가장 크게 줄인 계층은 중산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곤층도 부유층도 아닌 중산층이 소비 지출 크게 줄여
정부 지원대상에서 빠지는 경우가 많아서?

지난해 초 발생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소비를 가장 크게 줄인 계층은 빈곤층도 부유층도 아닌 중산층이었다. 소득이 줄었는데 정부의 지원대상에서는 빠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개발연구원(KDI) 남창우 연구위원과 조덕상 전망총괄이 최근 발간한 '코로나19 경제위기와 가계소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위 가구의 소비지출이 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위 가구는 소득 상위 40~60%에 해당한다.

소득 상위 20~40%인 4분위 가구와 소득하위 20~40%인 2분위 가구도 각각 4.2%, 3.3% 감소했다.

전체 가구의 지출 감소율인 2.8%를 상회하는 것이다.

반면 소득 상위 20%까지인 부유층의 소비는 0.8% 줄었다. 소득 하위 20%인 빈곤층의 소비는 오히려 2.8% 늘었다. 지출이 늘어난 유일한 분위이다.

이 같이 가계 지출 규모를 놓고 보면 중산층으로 분류할 수 있는 가구의 지난해 소비 감소가 어느 분위보다 그 폭이 컸음을 알 수 있다.

전문가들은 소비지출 증감률이 차등화된 가장 큰 이유를 정부의 재난지원금에서 찾는다.

소득 하위 20%인 1분위와 2분위를 보면 지난해 시장소득이 각각 6.1%, 1.9% 줄었지만 정부의 보편·선별 지원금 등으로 가처분 소득은 7.5%, 4.6% 늘었다.

반면 중산층에 해당하는 3분위와 4분위의 가처분소득은 2.0%, 2.2% 느는데 그쳤다. 3분위와 4분위 모두 전체가구의 평균 가처분소득 증가율인 3.3%에 미치지 못한 것이다.

남창우 KDI 연구위원은 중간소득 계층인 3분위와 4분위가 코로나19로 인한 충격과 불확실성에 크게 노출된 상황에서 소비지출을 큰 폭으로 줄이고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저축을 늘리는 방식으로 대응했다고 부연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