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증가한 청년 취업자 상당수는 '임시직 근로자'
지난달 증가한 청년 취업자 상당수는 '임시직 근로자'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5.17 13:25:01
  • 최종수정 2021.05.1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 좋은 일자리 찾기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임시직 알바만 크게 늘고 있다

지난달 증가한 청년 취업자가 18만명 가까이 되지만 이중 상당수는 계약기간이 짧은 임시직 근로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 등에 따르면 지난달 청년층(15∼29세) 취업자는 383만2천명이었다. 1년 전보다 17만9천명 늘어난 숫자이며 지난 2000년 8월(18만8천명) 이후 20년 8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이다.

청년층 고용률도 43.5%였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직전인 2019년 12월 청년 고용률 43.8%에 비해 2.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그러나 청년층 고용 회복이 상당부분 이뤄졌다는 정부와 주요 언론들의 평가는 고용의 질적 측면을 도외시한 것이다.

지난달 청년층 취업자 중 임시직 근로자는 작년 동월 대비 12만5천명 증가했다. 지난달 증가한 청년 취업자 가운데 상당수는 임시직 아르바이트였던 셈이다. 임시직 근로자는 고용계약 기간이 1개월∼1년 미만인 근로자로 아르바이트 자리도 임시직에 포함된다.  

직업별로 보면 청년층 단순 노무 종사자가 9만9천명 늘어 전체 직업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상용직(고용계약 기간 1년 이상) 근로자는 9만6천명 늘었고, 일용직(고용계약 기간 1개월 미만)은 3만7천명 줄었다.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는 5만명, 사무종사자와 장치 기계 조작 및 조립 종사자는 1만6천명씩 늘어나는 데 그쳤다.

청년층 실업자는 42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5만2천명 늘었다.

실업률은 10.0%로 1년 새 0.7%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따르면 올해 신규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은 전체의 40.3%에 그쳤다. 신규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기업은 33.9%, 계획이 없는 기업은 25.8%에 달했다.

질 좋은 일자리를 찾기가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임시직 알바만 크게 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