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울린 유튜버 故 새벽 남자친구의 편지..."한 번씩 꿈속에 들러 안부라도 전해줘"
네티즌 울린 유튜버 故 새벽 남자친구의 편지..."한 번씩 꿈속에 들러 안부라도 전해줘"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07 17:22:44
  • 최종수정 2021.06.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 옆을 지켜줘서 정말 고마워"
유튜버 새벽의 마지막 인스타그램 게시물. (사진=새벽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버 새벽의 마지막 인스타그램 게시물. (사진=새벽 인스타그램 캡처)

혈액암 투병 중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뷰티 유튜버 새벽(본명 이정주)의 남자친구가 고인에게 보내는 편지가 공개돼 네티즌들을 눈물 흘리게 하고 있다.

새벽의 남자친구 A씨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함께 했던 사진과 장문이 편지를 올렸다. A씨는 "25살 가장 꽃다운 시기에 날 만나줘서, 수많은 사람 중에 나를 알아봐 줘서, 6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 옆을 지켜줘서 정말 고마워"라고 운을 뗐다.

A씨는 "처음 만났던 때가 아직도 생생하다”며 “처음 본 순간부터 하루하루를 되뇌어봐도 그 시간이 너무 즐거워서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사랑의 감정을 숨기지 않았던 너, 표현의 가치를 알았던 너. 너를 만난 6년이라는 시간은 내게 기적과도 같은 시간이었다. 그동안 쌓아온 우리의 추억은 하나도 빠짐없이 마음속에 간직하고 이따금 꺼내어 볼게"라고 했다.

또 "사람은 고쳐 쓰는 거 아니라는 말이 틀렸다는 걸 스스로 깨닫게 됐다. 그렇게 만들어준 너에게 배운 마음을 주변에도 널리 퍼뜨릴게"라며 "아직도 너의 빈자리가 믿어지지 않는다. 지금도 손만 뻗으면 닿을 수 있고 고개만 돌려도 네가 웃고 있을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혹시 내가 그리움에 지쳐 힘들어하는 밤에는 한 번씩 꿈속에 들러서 안부라도 전해줘"라고 했다.

A씨는 끝으로 "이렇게 너를 다급하게 데려간걸보면 하늘나라에서 급하게 천사자리가 하나 필요했나 보다. 부디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않고 너를 온전히 드러내며 밝게 지냈으면 좋겠다. 내가 잠든 새벽엔 언제나 함께해줘. 매일 밤이 지나면 새벽은 항상 돌아오니까"라고 했다.

한편 63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새벽은 지난달 30일 혈액암 투병 끝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새벽의 소속사인 아이스크리에이티브 김은하 대표는 당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새벽의 사망 소식을 알리며 "7년 전 밝게 인사를 나눈 인연을 시작으로 우리는 참 많은 것을 나눴다. 기쁨과 슬픔, 도전과 성취, 고통과 행복을"이라며 "오랜 투병에도 희망을 잃지 않았던 그 용기와 정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