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전 인천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50세
유상철 전 인천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향년 50세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07 21:08:11
  • 최종수정 2021.06.07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 영웅이 우리 곁을 떠났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0세.

유상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아산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지난 2019년 11월 췌장암 판정을 받은 뒤 지금까지 치료에 전념하고 있었다.

한때 많이 호전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최근 병세가 악화하며 결국 눈을 감았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폴란드전에서 골을 넣는 등 대한민국의 사상 첫 4강행을 이끈 축구영웅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