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떠나보낸 축구계 '비통'...홍명보 "믿을 수 없다"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떠나보낸 축구계 '비통'...홍명보 "믿을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상철, 췌장암 투병 끝에 사망...FIFA부터 태극전사들까지 애도 물결
7일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죽음에 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췌장암으로 투병하던 유상철 전 감독은 7일 향년 50세에 눈을 감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전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추모했다.

FIFA 월드컵 계정은 유 전 감독이 "2002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이 안방에서 4강 진출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소개하며 유족과 지인, 한국 축구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유 전 감독이 마지막으로 몸담은 팀이 된 인천 유나이티드를 필두로 국내외 클럽들의 애도 메시지도 이어졌다. 인천 구단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당신의 열정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편히 쉬소서"라고 올렸고, 2011년 유 전 감독이 프로 사령탑으로 첫발을 내디딘 팀인 대전하나시티즌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대한축구협회의 인스타그램 추모 포스트를 공유하며 기도하는 손 모양의 이모티콘과 해시태그 '#유상철'로 애도를 표했다. 포항 스틸러스, 광주 FC, 강원 FC 등의 공식 계정은 대한축구협회의 포스트에 추모 댓글로 동참했다.

유 전 감독이 1999∼2000년, 2003∼2004년 선수로 활약한 일본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는 트위터에 "지난해 홈 개막전에서 닛산 스타디움에서 승리했을 때 '또 여러분과 만나고 싶다'고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해 안타깝다"며 슬픔을 표했다. 요코하마 팬들은 유 전 감독의 투병 소식이 알려진 뒤 '할 수 있다 유상철 형!!'이라는 한국어 응원 걸개를 걸어 유 전 감독의 쾌유를 기원한 바 있다. 유 전 감독은 지난해 2우러 홈 경기장인 닛산 스타디움을 찾아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국가대표팀에서 동고동락했던 동료, 축구계 후배들도 고인을 애도하며 슬픔을 나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유 전 감독과 4강 신화를 함께 이뤘던 홍명보 울산 현대 감독은 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직 (떠나기에는) 젊은데, 이것이 현실이라는 것이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역시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함께했던 골키퍼 출신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지난 30년간 함께였던 동료이자 후배 유상철 감독 영면의 안타깝고 슬픈 소식을 남긴다"며 "그가 걸어온 한국 축구를 위한 헌신과 노력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FC서울의 미드필더이자 전 국가대표팀 주장인 기성용도 인스타그램에 "한국 축구를 위해서 많은 수고와 헌신을 해주신 유상철 감독님, 뵐 때마다 아낌없는 조언과 걱정을 해주셨던 그 모습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