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취업자 61.9만명 증가했지만...3040대 감소는 여전
5월 취업자 61.9만명 증가했지만...3040대 감소는 여전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09 11:26:26
  • 최종수정 2021.06.0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통계청

5월 취업자가 두 달 연속 60만명 넘게 증가했지만, 30~40대 취업자는 2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5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55만명으로, 1년 전보다 61만9000명 늘었다.

취업자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해 3월(-19만5000명)부터 올해 2월(-47만3000명)까지 1년 내내 감소하다가 올해 3월(31만4000명), 4월(65만2000명), 5월(61만9000명) 3개월 연속 증가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넉 달 연속 전월 대비 취업자 수가 증가해 도합 82만8000명, 월평균 2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늘었다"며 코로나19 직전인 2020년 2월과 비교하면 80% 이상의 일자리가 회복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연령별로 보면 전년동월대비 취업자는 60세 이상(45만5000명), 20대(10만9000명), 50대(10만명)에선 늘어난 반면 30대(-6만9000명)와 40대(-6000명)에서 줄었다. 지난 4월에도 60세 이상(46만9000명) 취업자가 가장 많이 늘어나고, 30대(-9만8000명), 40대(-1만2000명) 취업자는 줄었다.

고용률은 모든 연령계층에서 상승했다. 취업자가 줄어든 30대(-15만1000명)와 40대(-7만5000명) 인구는 더 큰 폭으로 감소해 고용률은 각각 0.6%p씩 상승했고, 60세 이상 인구는 66만9000명 늘어 고용률이 1.4%p늘었다. 

이에 일각에선 60세 이상의 인구가 가파르게 늘고 3040대 인구는 감소한 탓도 있지만, 3040대 고용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에서 아직 완전한 회복세라고 보긴 어렵다는 진단도 나온다.

산업별로는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24만1000명), 건설업(13만2000명), 사업시설 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10만1000명), 숙박·음식점업(4000명) 늘었다. 반면 도·소매업(-13만6000명),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4만5000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3만9000명)에서는 감소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35만5000명), 임시근로자(30만7000명)는 늘었지만 일용근로자(-2만명)는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에는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5만30000명)가 증가했으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6만7000명), 무급가족종사자(-1만명) 감소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5시간으로 0.6시간 증가했다.

홍 부총리는 "5월 고용시장은 일자리 회복세가 더욱 뚜렷해지고 내용 측면에서도 개선이 지속되고 있다"고 "취업자 수가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민간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방안 등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