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최저 단계로 하향...올림픽 앞둔 일본도 완화
美국무부, 한국 여행경보 최저 단계로 하향...올림픽 앞둔 일본도 완화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09 11:25:18
  • 최종수정 2021.06.0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기준 반영해 여행경보 재조정
한국은 4단계 중 가장 낮은 1단계...안전 국가군에 속해
일본은 4단계로 격상했다 15일 만에 다시 3단계로 하향 조정

미국 국무부가 자국민들에 통보하는 여행경보에서 한국을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도쿄하계올림픽 개최를 한 달 반 가량 앞둔 일본에 대해서도 가장 심각한 수준인 4단계에서 3단계로 한 계단 하향 조정했다.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한국 여행경보를 기존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 조치했다. 이는 국무부가 발령하는 여행경보 4단계 중 가장 낮은 것으로 한국이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대유행 가운데서도 매우 안전한 국가군에 속한다는 판단이다.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가 1단계로 하향 조정된 것은 지난해 11월 24일 2단계로 경보가 격상된지 196일 만이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재고(3단계), 여행금지(4단계) 등 네 단계로 나뉜다.

국무부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을 감안해 여행경보를 발령한다. 앞서 CDC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로 낮춘 상태로 국무부는 이날 "CDC가 한국에 대해 여행 보건 수준 1단계를 발령했다. 한국 내 코로나19 (감염) 수준이 낮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613명이었다. 

정부는 백신 접종에 속력을 내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 백신에 이어 얀센 백신 접종이 9일부로 시작된다. 내주에는 모더나 백신도 투입될 예정이다.

정부는 이달 말까지 1천3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하는 게 목표였는데 최대 1천400만 명까지도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무부는 사실상 여행금지를 권고했던 일본에 대해서도 경보 단계를 완화했다. 지난달 24일 CDC 권고 대로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를 4단계로 격상한지 불과 15일 만이다.

국무부는 이번에도 CDC가 일본을 포함한 61개국에 여행 보건 수준을 종전 최고등급인 4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자 이를 반영해 새로 발표했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개막을 한 달 반 정도 앞두고 있다. 보름 전 미 국무부가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를 4단계로 격상하자 올림픽 개최 자체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냔 우려가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일본 정부가 당혹감을 표하며 개최 의사를 확고히 하자 미국도 파문을 수습하며 일본 정부의 개최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두 달여 만인 지난 7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천500명을 하회하며 감소세를 나타내기 시작했다.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8일까지 25일 연속 감소세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