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명예회복 촉구 시위 현장서 눈물 흘린 이준석 "천안함 모욕에 분노...너무 가혹하다"
천안함 명예회복 촉구 시위 현장서 눈물 흘린 이준석 "천안함 모욕에 분노...너무 가혹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는 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천안함 명예회복 촉구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족들을 찾았다.

이준석 후보는 이날 시위 현장을 찾아 당시 천안함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을 비롯해 생존 장병, 유가족들과 인사를 나눈뒤 '천안함 폭침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을 밝혀라'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에 동참했다.

이 후보는 '천안함 함장이 부하들을 수장시켰다'는 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문제가 된 최 함장에 대한 발언은 제복 입은 군인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울 정도의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11년이 지난 지금까지 생존 장병과 유족에 대한 폄훼와 모욕 시도가 있다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아직도 트라우마에 치료비도 자부담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렇게까지 모욕해야 하는가. 다른 것은 몰라도 이것은 너무 가혹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 후보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적절한 입장 표명을 통해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이준석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첫 일정으로 희생 장병 묘역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찾겠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유공자들과 전직 대통령을 뵙는 것도 중요하다. 동등하게 예우하고 챙기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