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은 살아있다'...서울시 도시 양봉에 주민 피해 속출
'박원순은 살아있다'...서울시 도시 양봉에 주민 피해 속출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6.09 12:11:07
  • 최종수정 2021.06.0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집에서 양봉하니 인근 주민들이 피해 겪어
별다른 대책 없어 문제 해결 어려워

박원순 서울시의 '도시 양봉' 사업이 인근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서울시는 생태계 복원 등의 목적에서 도시 양봉 사업을 정책적으로 지원해 왔다. 서울시에 농업 면적을 넓히고자 했던 전임 시장 박원순의 흔적이다.

KBS는 전날 서울시가 지원하는 도시 양봉 사업의 폐해로 주민들의 피해가 속출하는데도 마땅한 대안이 없는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서울 장안동의 한 편의점에서는 갑자기 몰려든 벌떼로 119가 긴급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편의점은 119가 2시간 넘도록 벌을 잡아들인 뒤에야 영업을 재개할 수 있었다. 벌떼는 양봉을 하는 인근 주택가에서 온 것이었다. 이 동네에 사는 주민들은 벌에 쏘여 병원을 간다. 

피해가 잇따르자 인근 학교들은 대책 마련에 나섰다.

하지만 별다른 대책이 없는 상황이라 이 같은 문제가 해결되긴 어려울 전망이다. 

30봉군 이하의 소규모 양봉의 경우 신고 의무가 따로 없어 도시 양봉의 실태 파악조차 쉽지 않다. 당국은 도심에서 소, 돼지, 닭 등의 가축 사육은 안 되는 게 명시됐지만 벌에 대해서는 특별히 제재 규정이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 시내 공원 등 24곳에는 332통의 봉군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사유지에서 이뤄지는 양봉에 대해선 그 규모를 정확히 알기 어려운 실정이다.

박원순이 정책적으로 지원한 도시 양봉의 피해를 서울시민들이 두고두고 겪는 중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