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울컥한 나경원 "강경보수라 몰아세우다니...왜 저를 울보로 만드시나"
오늘도 울컥한 나경원 "강경보수라 몰아세우다니...왜 저를 울보로 만드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합동토론회 이어 오늘 YTN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울컥
"묵묵하게 당 지켰는데...왜 자꾸 저를 울보로 만드세요"
이준석 주호영 홍문표가 바른정당 창당했던 것 겨냥한 듯도
사진= 유튜브 오른소리 캡처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또 울먹거렸다. 전날 합동토론회에서 울먹였던 일에 대해 설명하는 중에 다시 감정이 북받친 것이다. 

나 후보는 "늘 당내 개혁세력이라는 분들은 소위 내부총질에는 목소리가 높다"며 "당의 괴멸 위기 땐 보이지도 않고, 문재인 정권의 지지율이 높을 때는 정권의 문제점에 대해 한마디도 말씀 못하던 분들이 세월이 좋아지면 늘 나타난다"고 말했다.

주호영 후보는 지난 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나 후보를 향해 "나 후보 시절 강경보수 이미지로 도로 돌아가는 것 아니냔 지적이 많다"고 공격했다. 그러자 나 후보는 주 후보와 이준석 후보를 번갈아 쳐다보며 "문재인 정부로부터 정말 무한한 핍박을 받고 욕설 받을 때 같이 보호해 주셨나"라며 울먹였다.

나 후보는 이날 인터뷰에서도 "당내 개혁세력과 묵묵하게 당을 지키는 세력 간의 입장차, 시각차에 대한 것이 드러나서 안타까웠다"며 "왜 자꾸 저를 울보로 만드세요"라고 울먹거렸다. 또 "지나치다고 비춰진 부분, 분명히 수용해야 될 부분은 수용하겠다"면서도 "탄핵 이후 괴멸할 뻔 했던 당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노력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당이 가장 어려울 때 자신이 책임을 다했음을 거듭 강조했다. 이준석 주호영 홍문표 후보가 탄핵 직후 탈당과 동시에 바른정당을 창당했던 것 등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나 후보는 "정통 보수 세력만으로는 정권을 다시 찾아올 수 없다"며 "야권통합이 화두"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소통하고 있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