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개 펴는 윤석열...첫 공개행보서 “국민의힘 입당? 걸어가는 길 보면 차차 알게 될 것”
기지개 펴는 윤석열...첫 공개행보서 “국민의힘 입당? 걸어가는 길 보면 차차 알게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기대·염려, 다 경청하고 다 알고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이철우 연세대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 참석해 이철우 연세대 교수와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차기 대권 후보 선호도 1~2위를 달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검찰총장직 사퇴 후 첫 공개 행보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에서 열린 우당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에 대해서는 아직, 오늘 처음으로 제가 (공개 장소에) 나타났는데”라며 “제가 걸어가는 길을 보시면 차차 아시게 되지 않겠나 싶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 전 총장의 지지자 수십 명이 “대통령 윤석열”을 외치기도 했다.

그는 향후 정치 일정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기대 내지는 염려, 이런 걸 제가 다 경청하고 다 알고 있다”며 “여러분 지켜봐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한 이유에 대해 “어른들께 어릴 적부터 우당의 그 삶을 듣고 강렬한 인상을 많이 받아왔다”며 “여러분 다 아시다시피 우당 선생의 그 가족, 항일 무장 투쟁을 펼친 우당 선생 6형제 중 살아서 귀국한 분은 다섯째 이시영 한 분”이라며 “다들 이역에서 고문과 영양실조로 돌아가셨다”고 했다.

이어 “우당과 가족의 삶은 엄혹한 망국의 상황에서 정말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생생하게 상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 나라가 어떤 인물을 배출하느냐와 함께 어떤 인물을 기억하느냐에 의해 그 존재가 드러난다고 했다. 오늘 이 우당 선생의 기념관 개관이 아주 뜻깊고 대단히 반가운 일”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장모가 10원 한 장 남에게 피해준 것 없다’는 자신의 발언과 향후 제3지대에서 정치 세력 구축,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관계 등의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