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23일 대선 출마 선언..."조국의 미래가 추미애하구나" 반응 나와
추미애, 23일 대선 출마 선언..."조국의 미래가 추미애하구나" 반응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오는 23일 대선 출마 선언식 예고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 만들기 위해 나서겠다"
시민들 일제히 '올 것이 왔다'는 반응..."집권세력이 모든 역량 동원해 윤석열 돕네"
조국과 추미애가 서로 촛불 들고 마주한 그림도 급속히 확산
   사진= 추미애 페이스북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는 23일 대선 출마 선언식을 갖는다. 야권 지지층은 물론 일부 무당층에 이르기까지 추 전 장관의 이 같은 대선 출마 소식을 쌍수를 들며 반겼다.

추 전 장관은 20일 페이스북과 네이버 블로그 등에 올린 '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라는 제하의 글에서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며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고 했다.

이어 "사람보다 높은 것은 없다. 사람은 돈보다 높고, 땅보다 높으며, 권력보다 높다"며 "'사람을 높이는 나라'는 주권재민의 헌법정신을 구현하며, 선진강국의 진입로에서 무엇보다 국민의 품격을 높이는 나라"라고 부연했다.

비대면 온택트 방식을 채택한 추 전 장관은 오는 23일 오후 2시 유튜브 채널 '추미애TV'를 통해 대선 출마 선언식을 생중계한다. 추 전 장관은 해당 유튜브 채널에 대해 "제가 개혁의 저항에 맞서 외롭게 고군분투하던 시절, 국민 여러분께서 힘내라며 만들어주신, 구독자 21만의 '추미애TV'"라고 소개했다.

시민들은 일제히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자기진영의 '애미카제'가 되어 붉게 산화하실 것"이라며 "그리하여 마침내 자기 의지와 무관하게 나라를 구할 것"이라 예견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윤석열은 집권 능력은 없는데 어쩌면 천운으로 될지도 모르겠다"며 "'정치인' 윤석열의 8할을 만들어낸 추미애가 윤석열의 앞길도 꽃길로 만들어주려나 보다"라고 했다. 집권세력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돕는다는 것이다. 

김경율 회계사는 "지역 이념 성별 노소 구분없이 전 국민이 환영 일색!"이라고 풍자했다. 여러 방송을 통해 추 전 장관의 대선 출마가 국민의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했던 김웅 국민의힘 의원도 SNS를 통해 "아 드디어 가장 두려운 상황이 왔다. 두렵다"라고 했다.

무당층에 해당하는 한 네티즌도 조국과 추미애가 서로 촛불을 들고 마주한 그림을 공유하며 "든든하다. 조국의 미래가 추미애하구나"라고 평가했다. 

사진=SNS캡처

친문 네티즌들이 만든 것으로 보이는 해당 그림은 최근 여러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됐다. 조국과 추미애가 연대해 새로운 정치질서를 모색해야 한다는 주장이 담겼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