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바이든 정부, 대만에 모더나 백신 집중 지원
美바이든 정부, 대만에 모더나 백신 집중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에 약속보다 3배 많은 백신 지원..."모더나 250만 도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대만에 250만 도스(1회 접종분)의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당초 약속보다 3배 많은 분량으로 모더나사의 백신이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250만 도스의 백신 지원분이 대만으로 가는 중"이라며 "미국과 대만의 의료 협력은 전 세계와 이곳의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당초 75만 도스 지원을 계획한 미국은 이보다 3배가 넘는 250만 도스를 대만으로 보냈다. 이는 2천300여만 명인 대만 인구의 10%를 초과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전 세계에 8천만 도스 지원을 공식 천명한 이후 대만 지원 물량도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국무부는 코로나19를 퇴치하려 전 세계를 돕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지원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했다.

로이터통신 취재에 응한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모더나 백신이 오늘 오전 대만 중화항공편으로 테네시주 멤피스를 떠났고, 20일 오후 현지에 도착한다"고 말했다.

최근 중국은 대만에 중국산 백신을 지원받으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대만이 안전 이유로 이 같은 압박을 물리치면서 양국 갈등이 고조됐다. 바로 이런 와중에 미 상원의원단이 이달 초 대만을 방문해 미국의 백신 지원을 약속했다. 중국은 즉각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한 도전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악랄한 정치적 도발"이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미국은 "정치적·경제적 조건에 근거한 게 아니라 오로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이라 밝혔다. 하지만 외신은 대중국 견제에 나선 미국이 반도체 등과 같은 전략물자 공급망 재편에서 대만과 전례없이 깊은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중에 이뤄진 이번 백신 공급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