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백신 사전예약 사이트 마비 사태에서 드러난 3가지 문제점
모더나 백신 사전예약 사이트 마비 사태에서 드러난 3가지 문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돼, 17일까지 6일간 진행된다. 사진은 질병관리청의 사전예약 시스템(http://ncvr.kdca.go.kr) 화면. [사진=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캡처]
12일부터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돼, 17일까지 6일간 진행된다. 사진은 질병관리청의 사전예약 시스템(http://ncvr.kdca.go.kr) 화면. [사진=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캡처]

만 55~59세(1962년~1966년 출생자)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12일 0시부터 예약시스템(http://ncvr.kdca.go.kr)이 마비됐다. 352만명에 달하는 이 연령대의 접종 대상자들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백신 예약 서버가 다운된 것이다. 사전예약이 시작된 직후 접속 장애 현상이 시작되다가 0시 30분 무렵에는 ‘7시간 대기’ 안내문자가 고지되었다.

50대 중후반 모더나 접종 예약 시작한 12일 새벽 3시, 80만명 동시접속 ‘50시간 이상 대기’ 문구 떠

12일 0시부터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가운데 새벽 시간부터 예약시스템이 마비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새벽 3시에는 80만명이 동시 접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를 오전 3시30분(왼쪽)과 오전 8시45분(오른쪽) 접속했을 때 모습. 2021.7.12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 캡처]
12일 0시부터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가운데 새벽 시간부터 예약시스템이 마비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이날 새벽 3시에는 80만명이 동시 접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를 오전 3시30분(왼쪽)과 오전 8시45분(오른쪽) 접속했을 때 모습. [사진=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페이지 캡처]

사전예약 사이트가 마비되는 현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신규 대상군이 예약을 시작할 때마다 반복되는 현상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규모가 달랐다. 12일 새벽 3시 경에는 80만명이 동시접속을 하면서, 50시간 이상 기다려야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는 안내 문구가 뜨기도 했다.

50대 직장인 김모씨는 12일 새벽 2시까지 기다리다가 예약에 실패하자, 새벽 6시에 다시 시도해 성공했다고 한다. 새벽 3시부터 약 3시간 동안 먹통 상태가 계속됐다는 분석이다. “접속자가 새벽에 다시 몰리면서 예약이 힘들었는데, 용케 성공했다. 4차 대유행이라니 하루라도 빨리 맞고 싶은 심정이다”고 밝혔다.

직장인 커뮤니티에는 50대 후반인 부모를 대신해 ‘대리예약’에 나선 자녀들의 경험담이 공유됐다. “백신 예약, 제 앞에 30만이나 있는데, 무작정 기다려야 하나?” “대학교 수강신청은 비할 바가 아니다” “이럴 거면 사전예약 왜 하라는지?” “마스크나 재난지원금처럼 요일별로 신청하게 했더라면 좋았을 걸”이라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처럼 사전예약 사이트가 마비된 이유는 여러 가지다. 델타 변이의 확산에 따른 4차 대유행에 대한 공포감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도 백신 수급에 대한 불안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12일 0시 직후, 해당 사이트는 아예 먹통으로 연결이 안 됐다. [사진=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캡처]
만 55∼59세를 위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12일 0시 직후, 해당 사이트는 아예 먹통으로 연결이 안 됐다. [사진=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캡처]

① 4차 대유행 위기 속 빠른 접종만이 예방책...추가 백신공급 게획 불투명해 불안감 커져

코로나19 확진자가 사흘 연속 1,300명대를 기록하는 등 확산세가 거세지만, 예방접종 속도는 더디기만 하다. 전체 인구 대비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 비율은 최근 3주 동안 겨우 1%포인트 남짓 올랐다. 11일 0시 기준 신규 1차 접종자는 1만2,758명으로, 전체 인구의 30.4%(1,558만6,442명)가 1차 접종을 마쳤다. 그런데 이는 2분기 접종이 완료된 직후인 지난달 21일 0시 기준 29.2%보다 단 1.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매일 수십만 명도 접종할 수 있는데, 지난 3주간 하루 평균 1차 접종자 수는 2만1,600여 명에 그쳤다. 백신이 제때에 공급되지 않고 있어서다.

12일부터 수도권에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4단계가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다소 늦출 것으로 기대되지만, 4차 유행을 조기에 억제하려면 현재로선 백신 접종 속도전이 유일한 답이다. 전문가들은 백신이 공급되는 ‘양’도 중요하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시기’를 하루라도 앞당겨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정재훈 가천대 길병원 예방의학과 교수는 “거리두기 4단계는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완화할 수 있지만 완전히 통제할 수는 없다”며 “거리 두기 강화로 방역 대응 역량을 확보한 사이 빨리 백신 미접종자의 접종을 늘려야 확진자 수를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는 “7~9월 2,100만 명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고, 상반기 접종 인원을 합치면 9월 말엔 1차 접종자가 3,60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설명만 반복하고 있다. 정부는 7월엔 총 1,000만 회분, 8~9월엔 7,000만 회분의 백신이 공급된다고 하지만, 구체적인 일정과 시기별 물량 등은 7월 중순이 다 돼가는 데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② 모더나 백신 수급 불신...50대 중후반 352만명인데 확보된 물량은 78만회분 그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55~59세(1962~1966년생)는 12일부터 17일까지 사전 예약을 하고 26일부터 전국의 위탁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50~54세는 19일~24일 접종 예약하고, 내달 9일~21일 접종 예정이다. 50대 모더나 접종 대상자는 총 742만명이다. 국내 50대 인구는 857만명이나 우선 접종 대상자로 분류되거나 잔여백신을 맞은 115만명은 제외된다.

우리 정부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직접 구매계약한 백신 2차 물량이 지난달 24일 국내에 들어왔다. 현재 약 78만회분의 모더나 백신이 확보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55~59세 접종대상자인 352만명에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미국 모더나와 직접 구매계약한 백신 2차 물량이 지난달 24일 국내에 들어왔다. 현재 약 78만회분의 모더나 백신이 확보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55~59세 접종대상자인 352만명에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사진=연합뉴스]

50대가 접종받게 될 모더나 백신은 지난 11일 0시 기준 41만1400회분의 재고가 국내에 남아 있다.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36만6000회분이 추가로 도입되면서, 현재 약 78만회분만 확보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따라서 55~59세 접종대상자인 352만명에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우리 정부는 모더나와 개별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4000만회분)의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50대 접종에 필요한 모더나 백신은 향후 순차적으로 도착할 예정이라고 방역당국은 설명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은 알려진 바가 없다.

따라서 조금이라도 재고가 남아 있을 때 빨리 맞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사전예약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예약 대란이 발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전예약에 성공한 박모씨는 “모더나 재고가 얼마 없다는데, 26일부터 제대로 맞을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③ 모더나 백신에 대한 신뢰감 높지만 일부 부작용 우려...정부 대책은 없어

사전예약 시스템에 80만명이 한꺼번에 몰리게 된 이유 중에는 ‘모더나 백신에 대한 신뢰감’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60~74세의 연령대는 상반기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이 완료됐다. 당초 50대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유력했으나, 수급에 문제가 생기면서 모더나 백신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진다.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와 마찬가지로 mRNA백신이다. 코로나19 예방효과는 94%로 알려져 있으며 아스트라제네카와 같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 발생 사례는 국내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28일 간격으로 2회 접종하면 되기 때문에, 아스트라제네카보다 접종간격이 짧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히고 있다.

모더나 백신의 이상반응은 심근염과 심낭염이 있다. 심근염은 심장 근육에 발생하는 염증이고, 심낭염은 심장을 둘러싼 막에 생기는 염증이다. 심근염과 심낭염은 주로 16세 이상 남자 청소년과 젊은 연령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다.

모더나 백신의 특이한 부작용으로 식약처는 ‘필러 시술 이력이 있는 사람에게 얼굴 부종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필러 시술 이력을 이유로 모더나가 아닌 다른 백신을 선택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추진단 관계자는 “임상 과정서 극소수에게 나타난 이상반응이며, 치료 뒤 모두 나아져 접종 이후 주의깊게 관찰하고 잘 치료받으면 된다”라며 “접종자가 백신 접종에 따른 위험과 이득을 비교해보고 접종할지 말지 선택할 문제라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필러 이력으로 부작용이 걱정되어서 모더나를 피하고 싶다면, 전국민에게 접종 기회가 한차례씩 다 돌아간 이후인 9월께 다른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