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코로나 대참사] 野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文정부 헬스장 방역 조소..."개콘 왜 망했겠누"
[우한코로나 대참사] 野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文정부 헬스장 방역 조소..."개콘 왜 망했겠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래퍼 노엘. (사진=연합뉴스)
래퍼 노엘.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문재인 정부의 다소 황당한 헬스장 방역 수칙을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노엘 인스타그램 캡처)

노엘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헬스장에서 빠른 음악을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를 캡처해 올리며 "진짜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개콘이 왜 망했겠누"라고 했다.

문 정부는 지난 12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며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을 이용할 때 러닝머신 속도를 시속 6km 이하로 유지하도록 했고, 줌바, 에어로빅 등 격한 운동을 할 때는 음악 속도를 100~120bpm로 조정하도록 조치했다.

김재섭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이에 대해 지난 9일 "이런 식의 탁상공론은 실효성도 없이 정부의 방역방침에 대한 신뢰만 저해하게 된다"며 "제발 헬스장 다녀본 사람들 얘기 좀 듣자"고 문 정부의 해당 조치를 비판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논란이 계속되자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과도하게 (제한됐거나) 또는 지키기 어려운 부분이 있으면 논의해서 시정하겠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