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제, 이준석 향해 직격탄 "文정권 주사파 세력과 투쟁할 의지 없다...부정투표지 발견 침묵"
이인제, 이준석 향해 직격탄 "文정권 주사파 세력과 투쟁할 의지 없다...부정투표지 발견 침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부정의 원천을 들어내지 않고 어찌 대선승리를 기약할 수 있겠는가"
이인제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左),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인제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左),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인제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14일 "(이준석 대표에게는) 문 정권 주사파 세력과 투쟁할 의지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인제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그(이 대표)에게 야권을 통합하고 단일후보로 만들 비전도 전략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원은 "가까이 예를 들어보자, 문 정권은 거침없이 선거부정을 저질러왔다. 드루킹사건도 본질을 악랄한 선거범죄다.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최종심판이 눈앞에 다가왔다. 울산시장 선거부정도 엽기적이긴 마찬가지"라며 "청와대 참모들이 줄줄이 재판을 받는다. 수사와 기소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정점의 책임자가 누구인지 다 알고 있다. 이런 정권이 지난 총선에서 어떤 부정을 저질렀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몇몇 당사자가 힘겹게 투쟁해 1년 2개월만에 재검표가 이루어졌다. 그 투표함에서 부정투표지로 보이는 다수의 투표지가 발견되어 감정을 앞두고 있다. 또 이미지파일 원본을 파기하고 사본이 제출되었다. 선관위는 스스로 범죄를 자백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의원은 끝으로 "이런 사정이 사실로 밝혀지면, 선거는 무효일 수밖에 없다. 그런데도 당은 말이 없다. 젊은 대표여, 지금이 싸울 때이다. 선거부정의 원천을 들어내지 않고 어찌 대선승리를 기약할 수 있겠는가! 투쟁 이외에 다른 길이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