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집단감염으로' 청해부대 코로나 61명 추가 확진...승조원 200명 검사 결과는 아직
'결국 집단감염으로' 청해부대 코로나 61명 추가 확진...승조원 200명 검사 결과는 아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PCR 전수검사 101명 결과 68명 확진...공군 수송기 2대 출발

아프리카 아덴만 파병 해군 청해부대 34진(문무대왕함4천400t급)에서 코로나19 확진자 61명이 추가 발생했다.

18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청해부대 추가 코로나19 확진자는 61명으로 누적 68명으로 집계됐다.

최초 확진자가 확인된 지난 15일(집계일 기준) 이후 누적 확진자가 사흘 만에 대규모로 늘어난 것이다.

합참은 "현지 보건당국에 의뢰한 승조원 300여명에 대한 PCR 전수검사 중 101명의 결과를 통보받았다"며 "기존 확진자 7명을 포함해 68명이 양성, 33명이 음성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승조원 3명은 폐렴 의심증세로 현지병원에서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입원 환자는 총 15명(확진자 3명 포함)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중증으로 집중관리를 받는 환자는 3명이다.

나머지 200명에 대한 PCR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확진자는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청해부대 장병들의 귀국을 위해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가 이날 오후 아프리카 현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송기에는 백신접종을 완료한 대령급 장교와 함정 운용을 위한 필수 인력 약 150명으로 구성된 긴급파견부대가 탑승해 청해부대 34진으로부터 문무대왕함을 인수한 뒤 한국까지 운항한다.

성기웅 기자 skw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