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英 총리, '우한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자가 격리
보리스 존슨 英 총리, '우한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자가 격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정부, 총리의 자가 격리에 난색...'특혜' 시비도

보리스 존슨 총리 등이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존슨 총리는 자가 격리를 결정했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사진=로이터)

이날 발표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오는 26일까지 10일간 자가 격리를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동영상을 게재하고 영국 시민들을 향해 “(밀접 접촉자) 감지 시스템을 통해 격리를 요구받았을 경우 적절한 행동을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자가 격리가 결정된 이는 존슨 총리와 리시 수낙 재무장관 두 사람이다.

영국을 구성하는 지방 중 하나인 잉글랜드에서는 19일(현지시간)부터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하지만 잉글랜드 정부는 19일 이후에도‘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이 확인된 경우 자가 격리를 요구하는 조치를 지속할 방침이다.

하지만 영국 정부는 존슨 총리의 ‘자가 격리’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지난해 봄 이미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를 감염됐다가 완치된 경험이 있고, 최근에는 백신 접종까지 마친 상태이기 때문이다. 총리의 공무(公務) 공백이 길어질 경우 그만큼 국정 운영에도 차질이 발생한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와 접촉할 때마다 총리가 자가 격리에 들어가게 되는 것 또한 상당한 비용을 발생시킨다.

이와 관련해 영국 야권을 중심으로 “총리에게만 예외를 적용해서는 안 된다”는 식으로 ‘특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영국 총리실은 “총리는 지방 관저에서 원격으로 회의를 주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