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文 국정수행 긍정평가 45.5% 급등···그 원인은 '돈 뿌리기' 때문?
[여론조사] 文 국정수행 긍정평가 45.5% 급등···그 원인은 '돈 뿌리기'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5.27(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1.5.27(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에 대해 무려 45.5%의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19일 나타나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린다. 도대체 왜 국정수행 평가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일까.

지난 5월 주간단위 국정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부터 국민 절반 이상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능력 평가에 대해 부정적 평가를 하면서 현 집권여당 입장에서는 '빨간불'이 켜졌다. 그러다 이번 7월2주차 집계에서 그와 달리 긍정평가가 40% 중반까지 치고 올라가는 기(奇)현상을 보였던 것.

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이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4만7천255명 중 2천519명이 조사에 응했다. 그 결과 45.5%(매우잘함 27.6%, 잘하는편 17.9%)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해 10월3주차 결과(45.%) 이후 나타난 최고수치다.

그와 달리 부정 평가는 51.2%(매우잘못 36.5%, 잘못하는 편 14.6%)로 나타났는데, 이는 전주 대비 3.7%p 내린 수치다. 심지어 긍정평가의 경우 오히려 4.4%p가 올랐다. 모름·무응답은 3.3%다. 그렇다면 왜 이같은 반등 결과가 나타난 것일까.

제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 그래픽. (사진=연합뉴스)
제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 그래픽. (사진=연합뉴스)

이는 현 집권여당의 태도와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바로 정부여당의 '전국민 재난지원급 지급'이 영향을 준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3일 더불어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당론으로 채택해 강행했었다. 그 다음날인 14일, 국회는 무려 33조원에 달하는 추가 경정예산안(추경안) 심사에 돌입한 상태다.

지난 2월19일,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당 지도부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이낙연 당시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안에 대해 "코로나19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 위로 및 국민 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었다.

그외에도 문 대통령은 지난 5월27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경제 여건 변화에 곧바로 대처할 수 있도록 큰 폭으로 증가한 추가 세수를 활용한 추가적인 재정 투입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언급했었다. 모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의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3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민주당의 '이벤트'가 여론조사 기간에 벌어졌고, 곧장 여론조사 결과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평가는 돌연 '긍정세'로 나타난 것이다. 한마디로, 문 대통령의 긍정세의 배경에는 '재난지원금'의 여파 때문으로 분석되는 대목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1.7.12(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마친 후 식당을 나서고 있다. 2021.7.12(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 방식과 무선(90%)·유선(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형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3%로,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0%p다(자세한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