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김호중,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오해로 인한 말싸움"
트로트가수 김호중,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오해로 인한 말싸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택 유치권 두고 공사 업체 관계자들과 시비 붙어
트로트가수 김호중. (사진=연합뉴스)
트로트가수 김호중. (사진=연합뉴스)

트로트가수 김호중(30)이 자택 유치권을 두고 공사 업체 관계자들과 시비가 붙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 27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김호중의 자택 앞에서 김호중과 남성 2명이 서로 밀치는 등 시비가 붙었다는 신고를 받았다.

공사업체 관계자인 이 남성들은 김호중이 한 세대를 자택으로 쓰고 있는 빌라의 유치권을 주장하기 위해 건물 앞에 찾았다가, 귀가하려던 김호중과 시비가 붙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도착했을 때 김 씨는 이미 귀가한 상태였다"라며 "조만간 김 씨와 공사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폭행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김호중이 오해로 말싸움이 있었다. 주민들의 신고로 경찰들이 출동해 양측 모두 화해하고, 해프닝으로 끝났다"고 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트바로티'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같은 해 9월부터 서울 서초구청 산하 복지기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