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우려 여전...기업 33% "하반기 채용 계획 없거나 미정"
코로나19 우려 여전...기업 33% "하반기 채용 계획 없거나 미정"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1 10:03:34
  • 최종수정 2021.07.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주요 기업의 33%는 채용 계획이 없거나 미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33개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하반기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66.7%였다.

이에 비해 채용 계획이 미정이라는 기업은 16.8%였고, 상반기 진행으로 하반기에 채용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4.8%였다. 응답 기업의 11.7%는 올해 아예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올해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가 컸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면서 기업들이 채용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분위기다.

상반기 경영 목표 달성 여부도 '목표를 달성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27.3%에 그쳤다. 작년 대비 감소했다는 기업이 30.3%였고 42.3%는 비슷하다고 응답했다.

상반기 경영 성과가 부진한 이유로는 '코로나19 영향이 여전해서'라는 응답이 73.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업종이 속한 산업이 전혀 회복이 안 됨'(30.7%), '비대면 방식 정착으로 매출 타격 큼'(12.9%), '인재 확보 실패'(11.9%) 등을 이유로 들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