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히 김경수 옹호하고 나선 與 대선주자들 "金 유죄 판결 유감" "증거우선주의 법원칙 위배"
일제히 김경수 옹호하고 나선 與 대선주자들 "金 유죄 판결 유감" "증거우선주의 법원칙 위배"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1 17:09:45
  • 최종수정 2021.07.22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 선고까지 의심하는 여권 대선주자들의 한심한 행태!
이재명 경기도지사(左),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中),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左),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中),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을 확정 받았다.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대법원의 선고 직후 일제히 김경수 지사를 옹호하고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참으로 유감이다. 할 말을 잃게 된다"며 "그동안 같은 당의 동지로서 이런저런 고민을 함께 나눠왔는데 너무도 안타깝다. 힘겨운 시간 잘 견뎌내시고 예의 그 선한 미소로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김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몹시 아쉽다"며 "진실을 밝히려는 김 지사의 노력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또 "2017년 대선은 누가봐도 문재인 후보의 승리가 예견됐던 선거다. 문재인 캠프가 불법적 방식을 동원해야 할 이유도, 의지도 전혀 없었다"며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김 지사의 진정을 믿는다"고 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드루킹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유죄를 판단한 것은 증거우선주의 법 원칙의 위배"라며 "유죄 인정은 엄격한 증거로 증명해야 한다. 과연 이 부분에 있어 대법원이 엄격했는지 돌이켜 보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2018년 민주당 대표 시절 야당과 '김경수 특검'에 합의했던 장본인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오랜 정치적 동지로서 이번 대법원 판결에 표현할 수 없는 아픔을 느낀다. 저는 그때나 지금이나 김 지사의 결백함을 믿는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