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 訪中 기간 중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
셔먼 美 국무부 부장관, 訪中 기간 중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1.07.22 11:05:25
  • 최종수정 2021.07.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무부, "중국의 행동이 심각한 우려를 낳는 영역에 대해 협의할 것"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사진=연합뉴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사진=연합뉴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5일부터 이틀간 중국을 방문하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 부장과 회담하기로 했다고 미 국무부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일본, 한국, 몽골 등 아시아 제국(諸國)을 순방 중이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셔먼 부장관의 방중과 관련해 “양국 관계를 책임 있게 관리하고 미국의 이익과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솔직한 의견 교환의 일환”이라며 “셔먼 부장관은 미국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영역과 중국의 행동이 심각한 우려를 낳는 영역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셔먼 부장관은 지난 1월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래 중국을 방문하는 바이든 행정부 최고위급 인사다. 셔먼 부장관은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 간에 걸친 방중 기간 동안 수도 베이징의 위성 도시인 톈진(天津)에서 왕이 부장 등과 회담을 할 예정이다. 중국에서의 일정을 마친 후 셔먼 부장관은 오는 27일 중동에 있는 나라 오만으로 향한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5일 셔먼 부장관의 아시아 순방 계획을 알리면서도 방중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선 언급을 꺼렸다. 이에 외신들은 미국과 중국 양측이 누가 회담에 참가할 것인지를 두고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한편, 셔먼 부장관은 지난 18일 일본에 도착, 21일 개최된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일정을 소화하고 같은 날 한국에 도착했다. 셔먼 부장관은 오는 23일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과 제9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하고 한·미 관계와 한반도 문제, 지역·글로벌 정세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기로 돼 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