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구속에 뜨는(?) 추미애...김두관 "자살골 헤트트릭 선수"·김재원 "깊이 감사" 
김경수 구속에 뜨는(?) 추미애...김두관 "자살골 헤트트릭 선수"·김재원 "깊이 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盧탄핵 찬성, 尹 대선 출마, 이번에는 드루킹 고발에 金지사 사퇴"
김재원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만 잡고 말았다...진심으로 감사"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확정받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추 전 장관을 향해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직격한 반면,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추 전 장관의)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이 김경수 지사 판결 이후인 2018년 당 대표 당시 이른바 ‘드루킹 특검’을 수용한데 대해 이같은 반응을 보인 것이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2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유능하고 전도양양한 우리 젊은 정치 생명이 위기에 빠졌다"며 "이 대목에서 저는 같이 경쟁하고 있는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고 윤 전 총장 징계안 하나를 해결하기 못해서 윤 전 총장을 키워주고 본인이 대선출마까지 하면서 윤 전 총장을 대권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다. 이번에는 드루킹을 고발해서 김 지사가 사퇴하게 되지 않았냐"고 추 후보에게 화살을 돌렸다. 

이어 그는 "이렇게 3번 자살골을 터트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얘기하고 좌충우돌, 통제불능이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野김재원 "용단에 깊이 감사...꿩은 못 잡고 바둑이만 잡고 말았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추미애 전 대표님, 지금의 대권주자님 용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지사 기소에 크게 기여한 분은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 전 대표다. 이분이 범인을 잡겠다고 나서서 친히 경찰에 고발하고, 추후 특검까지 받아들여서 오늘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대선에서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나오셨는데, 꿩은 못 잡고 바둑이 김경수 지사만 잡고 말았다"며 "이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거듭 추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 전 지사를 지칭할 때 사용한 단어로 알려졌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